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브루나이 정상회담…文 “신 남방정책 중요 파트너”
입력 2019.03.12 (12:19) 수정 2019.03.12 (12:5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한·브루나이 정상회담…文 “신 남방정책 중요 파트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1일),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신 남방정책' 외연 확대에 나섰습니다.

미국과 중국에 치우친 우리 교역시장을 동남아로 확대하자는 건데 브루나이와 LNG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이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방문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유와 천연가스 수출이 국내총생산의 50% 넘게 차지하는 자원 부국, 브루나이.

문재인 대통령은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정부의 신 남방정책에 브루나이가 중요 파트너임을 강조했습니다.

볼키아 국왕은 이에 적극적인 지지를 표하면서 한-아세안 대화 조정국으로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11월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성공을 적극 기원해 주신 데 대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볼키아/브루나이 국왕 : "앞으로 대통령님과 더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합니다."]

두 정상은 특히 가스전 탐사와 생산, 수송, 판매 등 LNG 관련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기술력을 앞세워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윤태섭/대림산업 본부장 : "(보통은) 2시간가량 걸리는데 여기는 15분, 20분이면 가니까요. (아주 자랑스럽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나뉜 브루나이를 연결하는 약 2조 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외교 무대였지만, 대북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국빈 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늘(12일) 두 번째 순방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합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한·브루나이 정상회담…文 “신 남방정책 중요 파트너”
    • 입력 2019.03.12 (12:19)
    • 수정 2019.03.12 (12:51)
    뉴스 12
한·브루나이 정상회담…文 “신 남방정책 중요 파트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1일),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신 남방정책' 외연 확대에 나섰습니다.

미국과 중국에 치우친 우리 교역시장을 동남아로 확대하자는 건데 브루나이와 LNG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이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방문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유와 천연가스 수출이 국내총생산의 50% 넘게 차지하는 자원 부국, 브루나이.

문재인 대통령은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정부의 신 남방정책에 브루나이가 중요 파트너임을 강조했습니다.

볼키아 국왕은 이에 적극적인 지지를 표하면서 한-아세안 대화 조정국으로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11월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성공을 적극 기원해 주신 데 대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볼키아/브루나이 국왕 : "앞으로 대통령님과 더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합니다."]

두 정상은 특히 가스전 탐사와 생산, 수송, 판매 등 LNG 관련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기술력을 앞세워 수주한 대형 인프라 건설 현장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윤태섭/대림산업 본부장 : "(보통은) 2시간가량 걸리는데 여기는 15분, 20분이면 가니까요. (아주 자랑스럽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나뉜 브루나이를 연결하는 약 2조 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외교 무대였지만, 대북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국빈 만찬을 끝으로 브루나이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늘(12일) 두 번째 순방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합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