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오늘의 픽] ‘미국판 스카이캐슬’
입력 2019.03.14 (20:39) 수정 2019.03.14 (20:5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오늘의 픽] ‘미국판 스카이캐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인의 관심사를 키워드로 살펴보는 '오늘의 픽' 시간입니다.

국제부, 송영석 기자와 함께 합니다.

오늘 키워드는 뭔가요?

[기자]

네, 부유층 학부모들의 그릇된 교육열을 다룬 드라마가 우리나라에서도 인기를 끌었었죠.

그런데 이 드라마 같은 일이 미국에서 진짜로 벌어져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키워드는 '미국판 스카이캐슬'인데요.

지금까지 드러난 뇌물 액수만 238억원, 미국에서도 볼 수 없었던 규모의 입시 비리라고 합니다.

[앤드류 렐링/미국 연방 검사 : "미국 연방 법무부가 기소한, 역사상 가장 큰 대학 입시 비리 혐의를 발표하겠습니다. 우리는 전국적으로 모두 50명을 기소했습니다."]

비리의 중심엔 브로커 윌리엄 싱어가 있었습니다.

30년 경력의 입시 상담사인 싱어는 미국 대학입학 시험 중 만점이 36점인 ACT에서는 30점대, 1,600점이 만점인 SAT에서는 1,400점대를 보장해주겠다고 학부모들을 꼬드겼습니다.

[앵커]

이번 사건이 더 충격적인 건 학부모 중에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유명인들이 포함돼 있기 때문 아닌가요?

[기자]

네, 지금까지 50명 이상이 검찰에 기소됐고, 이 중 33명이 학부모들인데요.

기소된 학부모 중엔 인기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해 한국에도 팬이 많은 펠리시티 허프먼과 드라마 '풀 하우스'로 유명한 로리 러프린도 끼어 있습니다.

이밖에 유명 기업인들까지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예일대나 스탠퍼드대 같이 명문 대학에 능력이 안되는 자녀들을 밀어 넣기 위해 이들이 한 짓들을 보면 정말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앵커]

대체 어떤 불법들 자행된 건가요?

[기자]

먼저, 위기의 주부에서 위기의 학부모가 된 허프먼의 경우, 브로커 싱어를 통해 첫째 딸의 SAT 답안지를 조작해서 무려 400점을 올렸다고 하고요,

둘째 딸도 같은 방법으로 부정입학 시키려다 이번에 적발됐습니다.

로리 러프린은 두딸을 서던 캘리포니아대 조정팀에 넣기 위해, 딸들이 조정기구를 사용하는 가짜 사진을 찍어서 지원서를 꾸몄다고 합니다.

이렇게 입학 시켜주는 대가로 싱어에게 6억원 가까운 돈을 건넸습니다.

가짜 사진까지 찍었는데 부정한 방법이란 걸 딸들은 몰랐을까요?

SNS 스타로, 인기가 엄마에 못지않는 딸 지아눌리가 입학 전에 한 인터뷰를 찾았습니다.

[올리비아 제이드 지아눌리/로니 러프린 딸 : "입학하면 학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과 대화하고 싶고 모든 것을 균형있게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학교는 정말 관심이 없다"는 말, 열심히 공부하는 평범한 학생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브로커 싱어는 멀쩡한 학생을 장애아로 위장시켜 시험 감독관의 도움을 받도록 해 미리 입수한 정답을 받아 적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불법을 총동원했습니다.

[앵커]

정말 충격적이군요.

이미 드러난 것만 이 정도고, 계속 비리 사실이 나오고 있는 거죠?

[기자]

NBC 방송이 싱어의 통화녹취록을 입수했는데요.

싱어가 한 말은 이렇습니다.

"나는 미국에서 가장 부자인 가정들의 자녀들을 입학시킨다."

그런데 그 가정의 수가 761개라고 하면서 이 많은 가정들을 "옆문으로 입학할 수 있도록 해줬다"고 합니다.

사실이라면 현재 기소된 학부모 수가 33명이니까 실제는 훨씬 많은 학부모들이 연루돼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수사 상황을 잘 지켜봐야 하는 이유인데요.

학부모 1명이 많게는 70억 원에 가까운 뒷돈을 싱어에게 주기도 했다고 합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요, 싱어가 대리시험까지 알선했다는 사실입니다.

하버드대 출신 마크 리델이 학생들 대신 입학 시험을 쳤고 시험 한 건당 1,100만원 정도를 싱어에게 받았다는데요,

알선자인 싱어는 학부모로부터 건당 8,500만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앵커]

먹이사슬 같은 구조로 비리를 저질렀군요?

여론은 어떤가요?

[기자]

일부 학부모들은 돈이 오간 기록을 안 남기려고 주식으로 대가를 지불했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추악한 민낯이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러프린의 딸 지아눌리, SNS 스타라고 말씀드렸는데 비난 댓글이 폭주하니까 댓글창을 닫아놨습니다.

허프먼의 SNS 댓글은 캡처가 가능했는데요,

"엄마가 있는 교도소에서 가까운 대학에 넣어줄게"라는 글이 눈에 띄었습니다.

그런데, 러프린과 허프먼 둘다 체포됐다가 일인당 10억 정도의 보석금을 내고 곧바로 석방됐습니다.

이게 또 여론을 더 악화시키고 있는데요.

비리에 연루된 대학들도 비리를 저지른 직원들을 해고하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지만, 명성에 지울수 없는 타격을 받은지라 전전긍긍하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오늘의 픽이었습니다.
  • [글로벌24 오늘의 픽] ‘미국판 스카이캐슬’
    • 입력 2019.03.14 (20:39)
    • 수정 2019.03.14 (20:57)
    글로벌24
[글로벌24 오늘의 픽] ‘미국판 스카이캐슬’
[앵커]

세계인의 관심사를 키워드로 살펴보는 '오늘의 픽' 시간입니다.

국제부, 송영석 기자와 함께 합니다.

오늘 키워드는 뭔가요?

[기자]

네, 부유층 학부모들의 그릇된 교육열을 다룬 드라마가 우리나라에서도 인기를 끌었었죠.

그런데 이 드라마 같은 일이 미국에서 진짜로 벌어져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키워드는 '미국판 스카이캐슬'인데요.

지금까지 드러난 뇌물 액수만 238억원, 미국에서도 볼 수 없었던 규모의 입시 비리라고 합니다.

[앤드류 렐링/미국 연방 검사 : "미국 연방 법무부가 기소한, 역사상 가장 큰 대학 입시 비리 혐의를 발표하겠습니다. 우리는 전국적으로 모두 50명을 기소했습니다."]

비리의 중심엔 브로커 윌리엄 싱어가 있었습니다.

30년 경력의 입시 상담사인 싱어는 미국 대학입학 시험 중 만점이 36점인 ACT에서는 30점대, 1,600점이 만점인 SAT에서는 1,400점대를 보장해주겠다고 학부모들을 꼬드겼습니다.

[앵커]

이번 사건이 더 충격적인 건 학부모 중에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유명인들이 포함돼 있기 때문 아닌가요?

[기자]

네, 지금까지 50명 이상이 검찰에 기소됐고, 이 중 33명이 학부모들인데요.

기소된 학부모 중엔 인기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해 한국에도 팬이 많은 펠리시티 허프먼과 드라마 '풀 하우스'로 유명한 로리 러프린도 끼어 있습니다.

이밖에 유명 기업인들까지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예일대나 스탠퍼드대 같이 명문 대학에 능력이 안되는 자녀들을 밀어 넣기 위해 이들이 한 짓들을 보면 정말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앵커]

대체 어떤 불법들 자행된 건가요?

[기자]

먼저, 위기의 주부에서 위기의 학부모가 된 허프먼의 경우, 브로커 싱어를 통해 첫째 딸의 SAT 답안지를 조작해서 무려 400점을 올렸다고 하고요,

둘째 딸도 같은 방법으로 부정입학 시키려다 이번에 적발됐습니다.

로리 러프린은 두딸을 서던 캘리포니아대 조정팀에 넣기 위해, 딸들이 조정기구를 사용하는 가짜 사진을 찍어서 지원서를 꾸몄다고 합니다.

이렇게 입학 시켜주는 대가로 싱어에게 6억원 가까운 돈을 건넸습니다.

가짜 사진까지 찍었는데 부정한 방법이란 걸 딸들은 몰랐을까요?

SNS 스타로, 인기가 엄마에 못지않는 딸 지아눌리가 입학 전에 한 인터뷰를 찾았습니다.

[올리비아 제이드 지아눌리/로니 러프린 딸 : "입학하면 학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과 대화하고 싶고 모든 것을 균형있게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학교는 정말 관심이 없다"는 말, 열심히 공부하는 평범한 학생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브로커 싱어는 멀쩡한 학생을 장애아로 위장시켜 시험 감독관의 도움을 받도록 해 미리 입수한 정답을 받아 적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불법을 총동원했습니다.

[앵커]

정말 충격적이군요.

이미 드러난 것만 이 정도고, 계속 비리 사실이 나오고 있는 거죠?

[기자]

NBC 방송이 싱어의 통화녹취록을 입수했는데요.

싱어가 한 말은 이렇습니다.

"나는 미국에서 가장 부자인 가정들의 자녀들을 입학시킨다."

그런데 그 가정의 수가 761개라고 하면서 이 많은 가정들을 "옆문으로 입학할 수 있도록 해줬다"고 합니다.

사실이라면 현재 기소된 학부모 수가 33명이니까 실제는 훨씬 많은 학부모들이 연루돼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수사 상황을 잘 지켜봐야 하는 이유인데요.

학부모 1명이 많게는 70억 원에 가까운 뒷돈을 싱어에게 주기도 했다고 합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요, 싱어가 대리시험까지 알선했다는 사실입니다.

하버드대 출신 마크 리델이 학생들 대신 입학 시험을 쳤고 시험 한 건당 1,100만원 정도를 싱어에게 받았다는데요,

알선자인 싱어는 학부모로부터 건당 8,500만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앵커]

먹이사슬 같은 구조로 비리를 저질렀군요?

여론은 어떤가요?

[기자]

일부 학부모들은 돈이 오간 기록을 안 남기려고 주식으로 대가를 지불했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추악한 민낯이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러프린의 딸 지아눌리, SNS 스타라고 말씀드렸는데 비난 댓글이 폭주하니까 댓글창을 닫아놨습니다.

허프먼의 SNS 댓글은 캡처가 가능했는데요,

"엄마가 있는 교도소에서 가까운 대학에 넣어줄게"라는 글이 눈에 띄었습니다.

그런데, 러프린과 허프먼 둘다 체포됐다가 일인당 10억 정도의 보석금을 내고 곧바로 석방됐습니다.

이게 또 여론을 더 악화시키고 있는데요.

비리에 연루된 대학들도 비리를 저지른 직원들을 해고하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지만, 명성에 지울수 없는 타격을 받은지라 전전긍긍하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오늘의 픽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