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성폭행·급성 알코올 중독”…드러나는 진실들
입력 2019.03.19 (08:28) 수정 2019.03.19 (11:30)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성폭행·급성 알코올 중독”…드러나는 진실들
동영상영역 끝
[기자]

자, 오늘은 CCTV부터 보시죠.

새벽 2시 남학생 두 명과 여학생 한 명이 모텔에 들어섭니다.

2시간 뒤 남학생들만 모텔을 나왔고, 여학생은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인은 급성 알코올 중독.

가해자들을 엄벌해 달라는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이 사건.

과연 2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지금부터 현장으로 따라가 보시죠.

[리포트]

고등학교 1학년, 16살 A양이 집을 나선 건 늦은 밤이었습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12시 20분쯤 새벽에 '아빠 잠깐 친구만 만나고 올게요.' 그러더라고요. 그래서 '야 지금 시간이 몇 시인데 나가냐' 제가 그랬었어요. '아빠 여기 앞에 금방 갔다 올게.' 그렇게 마지막 얼굴 봤어요."]

친구의 연락을 받고 외출을 한다던 딸.

하지만 그 시간 연락을 해 온 건 남자 선배들이었습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계속 전화를 했더라고요. 전화하고 만나자 그러고. 문자가 있어요."]

여러 통의 부재중전화와 메시지.

심상치 않은 음성 메시지도 있었습니다.

[휴대전화 음성메시지/음성변조 : "너 전화 안 받으면 후회한다."]

그날 A양을 불러낸 건 CCTV 영상 속의 두 남학생.

이들은 인근 편의점에서 소주 5병을 사서 모텔로 갔습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게임 내기를 해서 자기들이 걸리면 몰래 버려 버리고 술을 안 마시고 우리 딸만 술을 먹인 거예요. 자기들은 버리고 우리 딸만 계속 먹이니까 술이 이제 취할 거 아닙니까."]

한 시간 반 만에 소주 3병을 마신 A양이 술에 취해 쓰러지자 남학생들은 성폭행을 했고, 그대로 모텔을 빠져나왔습니다.

뒤늦게 발견된 A양은 이미 숨을 거둔 뒤였습니다.

부검 결과 A양의 혈중 알콜 농도 0.405% 호흡곤란과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수치가 나왔습니다.

충격에 빠진 A양의 친구들은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일 터지고 나서 한 2~3일 뒤에 저희가 다 같이 가해자들 SNS를 봤는데 딱 글이 있는 거예요. '이틀 후에 여자 사진 가져오겠다.'고 얘들은 계획적으로 A양을 만난 거다. 이 생각이 들어서…."]

[A양 지인/음성변조 : "(가해자들이) 어떻게든 애들한테는 그 사진을 보여 줘야겠고 동영상도 보여 줘야겠고 하니까 A양을 나오게 만들려고 그렇게 협박까지 하면서…."]

게다가 A양의 장례식장에서는 이런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한번 들어 보시죠.

[A양 지인/음성변조 : "가해자들이 (모텔 방 번호를) 알려 주면서 거기 가서 A양이 살아 있으면 데리고 나오고 죽어 있으면 버리고 나오라는 식으로…."]

가해자들이 한 후배에게 피해자인 A양의 상태를 확인하라고 했다는 겁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후배가 갔는데 앞에 경찰들이 있어서 못 갈 것 같다고 얘기하니까 그 가해자가 장난하냐고 경찰 뚫고 가라고 그렇게 얘기했어요."]

하지만 모텔 앞을 서성이는 이 후배의 수상한 모습이 경찰의 눈에 띄었고 가해자들은 바로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CCTV에 등장한 두 학생 외에 두 명을 추가로 검거했는데요.

[A양 지인/음성변조 : "이번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도 A양한테 몹쓸 짓 한 번씩 다 했던 사람들이에요."]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사건이 발생하기 한 달 전 마을 모처에서 술을 마시게 한 뒤 인근 병원 화장실로 끌고 가 성폭행을 했다는 겁니다.

당시에도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지만 성폭행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가족들은 얘기합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화장실에서 술에 취해서 있어서 침대로 옮겨 놨다. 경찰 말은 바지가 반 벗겨져 있길래 옷을 입혔다고 하더라고요. (성폭행 의심이 된다는 그런 얘기는 없었어요?) 별말 없었어요. 그날."]

A양이 숨진 당일 A양을 불러낸 선배 중엔 1차 성폭행 가해자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수차례 부재중전화와 협박성 음성 메시지를 남긴 그 학생입니다.

[휴대전화 음성메시지/음성변조 : "너 전화 안 받으면 후회한다."]

A양 주변에선 또 다른 성폭행 피해자가 더 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이제 술을 일부러 더 먹여요. 자기들보다 더. 이제 의사 표현이 안 될 정도로 먹이고 성폭행하고, 또 여자들은 어디 신고도 못하고 그냥 소문나기 싫으니까."]

[동네 주민/음성변조 : "그 일 일어나기 전부터 같이 술 마시면 나쁜 일을 당한다. 약간 이런 (소문이)…."]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들은 두 차례 성폭행 뒤 피해자의 사진과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해자들은 성폭행 혐의로 각각 최고 징역 3년~5년과 집행 유예 등을 선고받았습니다.

숨지게 한 치사 혐의에 대해선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만약에 그 가해자들이 나왔을 때 A양을 적어도 병원에라도 데려갔으면 살 수 있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도 들고…."]

[A양 지인/음성변조 : "자기도 A양의 상태가 안 좋은 걸 확인하고 후배를 시켰을 것 아니에요. 그걸 짐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치사 혐의는 무죄라는 판결이 나와서…."]

A양의 친구들은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며 국민청원을 제기했고, 동의 20만 명을 넘었습니다.

지난 15일 청와대는 답변을 통해 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 표명은 어렵다면서도, 우리 사회의 대응이 달라지고 있다는 답을 내놓았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2심 재판도 이렇게 저희가 이해하지 못할 처벌이 나오면 2심 재판 끝나면 청원을 다시 올릴 생각인데…."]

[A양 지인/음성변조 : "청소년 성범죄 사건에 대해서 사람들이 많이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고, 이 사건이 끝까지 묻히지 않게 다 노력할 거고…."]

재판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피해자 A양의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이 사건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은 청소년에게 술을 팔고, 모텔에 들어가고, 치사 수준의 범죄가 반복되는 동안 사회의 제어 장치는 왜 가동되지 않았는지, 그리고 이번 판결이 청소년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우려하고 있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성폭행·급성 알코올 중독”…드러나는 진실들
    • 입력 2019.03.19 (08:28)
    • 수정 2019.03.19 (11:30)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성폭행·급성 알코올 중독”…드러나는 진실들
[기자]

자, 오늘은 CCTV부터 보시죠.

새벽 2시 남학생 두 명과 여학생 한 명이 모텔에 들어섭니다.

2시간 뒤 남학생들만 모텔을 나왔고, 여학생은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인은 급성 알코올 중독.

가해자들을 엄벌해 달라는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이 사건.

과연 2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지금부터 현장으로 따라가 보시죠.

[리포트]

고등학교 1학년, 16살 A양이 집을 나선 건 늦은 밤이었습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12시 20분쯤 새벽에 '아빠 잠깐 친구만 만나고 올게요.' 그러더라고요. 그래서 '야 지금 시간이 몇 시인데 나가냐' 제가 그랬었어요. '아빠 여기 앞에 금방 갔다 올게.' 그렇게 마지막 얼굴 봤어요."]

친구의 연락을 받고 외출을 한다던 딸.

하지만 그 시간 연락을 해 온 건 남자 선배들이었습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계속 전화를 했더라고요. 전화하고 만나자 그러고. 문자가 있어요."]

여러 통의 부재중전화와 메시지.

심상치 않은 음성 메시지도 있었습니다.

[휴대전화 음성메시지/음성변조 : "너 전화 안 받으면 후회한다."]

그날 A양을 불러낸 건 CCTV 영상 속의 두 남학생.

이들은 인근 편의점에서 소주 5병을 사서 모텔로 갔습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게임 내기를 해서 자기들이 걸리면 몰래 버려 버리고 술을 안 마시고 우리 딸만 술을 먹인 거예요. 자기들은 버리고 우리 딸만 계속 먹이니까 술이 이제 취할 거 아닙니까."]

한 시간 반 만에 소주 3병을 마신 A양이 술에 취해 쓰러지자 남학생들은 성폭행을 했고, 그대로 모텔을 빠져나왔습니다.

뒤늦게 발견된 A양은 이미 숨을 거둔 뒤였습니다.

부검 결과 A양의 혈중 알콜 농도 0.405% 호흡곤란과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수치가 나왔습니다.

충격에 빠진 A양의 친구들은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일 터지고 나서 한 2~3일 뒤에 저희가 다 같이 가해자들 SNS를 봤는데 딱 글이 있는 거예요. '이틀 후에 여자 사진 가져오겠다.'고 얘들은 계획적으로 A양을 만난 거다. 이 생각이 들어서…."]

[A양 지인/음성변조 : "(가해자들이) 어떻게든 애들한테는 그 사진을 보여 줘야겠고 동영상도 보여 줘야겠고 하니까 A양을 나오게 만들려고 그렇게 협박까지 하면서…."]

게다가 A양의 장례식장에서는 이런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한번 들어 보시죠.

[A양 지인/음성변조 : "가해자들이 (모텔 방 번호를) 알려 주면서 거기 가서 A양이 살아 있으면 데리고 나오고 죽어 있으면 버리고 나오라는 식으로…."]

가해자들이 한 후배에게 피해자인 A양의 상태를 확인하라고 했다는 겁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후배가 갔는데 앞에 경찰들이 있어서 못 갈 것 같다고 얘기하니까 그 가해자가 장난하냐고 경찰 뚫고 가라고 그렇게 얘기했어요."]

하지만 모텔 앞을 서성이는 이 후배의 수상한 모습이 경찰의 눈에 띄었고 가해자들은 바로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CCTV에 등장한 두 학생 외에 두 명을 추가로 검거했는데요.

[A양 지인/음성변조 : "이번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도 A양한테 몹쓸 짓 한 번씩 다 했던 사람들이에요."]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사건이 발생하기 한 달 전 마을 모처에서 술을 마시게 한 뒤 인근 병원 화장실로 끌고 가 성폭행을 했다는 겁니다.

당시에도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지만 성폭행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가족들은 얘기합니다.

[A양 아버지/음성변조 : "화장실에서 술에 취해서 있어서 침대로 옮겨 놨다. 경찰 말은 바지가 반 벗겨져 있길래 옷을 입혔다고 하더라고요. (성폭행 의심이 된다는 그런 얘기는 없었어요?) 별말 없었어요. 그날."]

A양이 숨진 당일 A양을 불러낸 선배 중엔 1차 성폭행 가해자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수차례 부재중전화와 협박성 음성 메시지를 남긴 그 학생입니다.

[휴대전화 음성메시지/음성변조 : "너 전화 안 받으면 후회한다."]

A양 주변에선 또 다른 성폭행 피해자가 더 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이제 술을 일부러 더 먹여요. 자기들보다 더. 이제 의사 표현이 안 될 정도로 먹이고 성폭행하고, 또 여자들은 어디 신고도 못하고 그냥 소문나기 싫으니까."]

[동네 주민/음성변조 : "그 일 일어나기 전부터 같이 술 마시면 나쁜 일을 당한다. 약간 이런 (소문이)…."]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들은 두 차례 성폭행 뒤 피해자의 사진과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해자들은 성폭행 혐의로 각각 최고 징역 3년~5년과 집행 유예 등을 선고받았습니다.

숨지게 한 치사 혐의에 대해선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만약에 그 가해자들이 나왔을 때 A양을 적어도 병원에라도 데려갔으면 살 수 있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도 들고…."]

[A양 지인/음성변조 : "자기도 A양의 상태가 안 좋은 걸 확인하고 후배를 시켰을 것 아니에요. 그걸 짐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치사 혐의는 무죄라는 판결이 나와서…."]

A양의 친구들은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며 국민청원을 제기했고, 동의 20만 명을 넘었습니다.

지난 15일 청와대는 답변을 통해 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 표명은 어렵다면서도, 우리 사회의 대응이 달라지고 있다는 답을 내놓았습니다.

[A양 지인/음성변조 : "2심 재판도 이렇게 저희가 이해하지 못할 처벌이 나오면 2심 재판 끝나면 청원을 다시 올릴 생각인데…."]

[A양 지인/음성변조 : "청소년 성범죄 사건에 대해서 사람들이 많이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고, 이 사건이 끝까지 묻히지 않게 다 노력할 거고…."]

재판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피해자 A양의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이 사건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은 청소년에게 술을 팔고, 모텔에 들어가고, 치사 수준의 범죄가 반복되는 동안 사회의 제어 장치는 왜 가동되지 않았는지, 그리고 이번 판결이 청소년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