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지진 촉발’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원상 복구”
입력 2019.03.20 (17:02) 수정 2019.03.20 (17:0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지진 촉발’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원상 복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포항지진이 지열발전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오자, 정부는 관련 사업을 영구 중단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가 책임을 얼마나 지겠다는 얘기는 빠져있어 앞으로 논란이 예상됩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포항 지열발전 사업을 영원히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하 4km까지 시추한 구멍을 다시 막는 등 현장을 조속히 원상복구 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입니다.

또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부지는 적절하게 선정됐는지에 대해서는 이미 제기된 국민감사 청구와 별개로 엄정하게 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어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에 5년간 2,257억 원을 투입해, 주택과 기반시설을 차질없이 정비하겠다는 뜻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입장문을 통해 조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포항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표에는 정부가 지진피해에 대해 얼마나 책임을 지겠다는 내용이 빠져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정부 “‘지진 촉발’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원상 복구”
    • 입력 2019.03.20 (17:02)
    • 수정 2019.03.20 (17:06)
    뉴스 5
정부 “‘지진 촉발’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원상 복구”
[앵커]

포항지진이 지열발전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오자, 정부는 관련 사업을 영구 중단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가 책임을 얼마나 지겠다는 얘기는 빠져있어 앞으로 논란이 예상됩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포항 지열발전 사업을 영원히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하 4km까지 시추한 구멍을 다시 막는 등 현장을 조속히 원상복구 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입니다.

또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부지는 적절하게 선정됐는지에 대해서는 이미 제기된 국민감사 청구와 별개로 엄정하게 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어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에 5년간 2,257억 원을 투입해, 주택과 기반시설을 차질없이 정비하겠다는 뜻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입장문을 통해 조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포항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표에는 정부가 지진피해에 대해 얼마나 책임을 지겠다는 내용이 빠져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