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범행 후 밀항 시도…“준비에 1억 원 썼다”
입력 2019.03.22 (12:00) 수정 2019.03.22 (13:1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범행 후 밀항 시도…“준비에 1억 원 썼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를 살해한 피의자 김 모 씨가 범행 후 밀항을 시도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흥신소 여러 곳을 접촉해 밀항 브로커를 수소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희진 씨 부모 살해 피의자 김 모 씨의 체포 당시 영상입니다.

파란색 상의를 입은 김 씨는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려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이후 체포될 때까지 3주 간의 행적에 의문점이 많았는데, 김 씨는 검거 직전까지 밀항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흥신소 여러 곳을 접촉해 밀항을 준비해 줄 브로커를 찾아 일을 추진했습니다.

범행 당일 공범인 중국 동포 3명이 해외로 달아난 데 이어, 주범인 김 씨도 해외 도피를 시도한 겁니다.

김 씨 측은 처음부터 밀항을 계획한 건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족에게 범행 사실을 알리려다 실패한 이후 밀항을 생각했다는 겁니다.

김 씨 주장이 맞다면, 밀항을 준비를 시작한 시점은 지난 10일 전후로 추정됩니다.

밀항 시도를 털어놓은 김 씨는 빼앗은 돈에 관해서도 말을 바꿨습니다.

이 씨 부모에게 강탈한 돈은 5억 원이 아니라 4억 5천만 원이고, 공범들이 가져간 돈도 4억여 원이 아니라 7천만 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이 챙긴 3억 8천만 원 가운데 밀항 준비에 쓴 돈은 1억 원가량이라고 밝혔습니다.

추가로 창고 임차료 등으로 쓰고 남은 돈 2억여 원은 김 씨 어머니가 경찰에 반납했습니다.

묵비권을 행사하던 김 씨는 오늘 오전부터 경찰 조사에 응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범행을 언제부터 어디까지 계획했는지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단독]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범행 후 밀항 시도…“준비에 1억 원 썼다”
    • 입력 2019.03.22 (12:00)
    • 수정 2019.03.22 (13:13)
    뉴스 12
[단독]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범행 후 밀항 시도…“준비에 1억 원 썼다”
[앵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를 살해한 피의자 김 모 씨가 범행 후 밀항을 시도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흥신소 여러 곳을 접촉해 밀항 브로커를 수소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희진 씨 부모 살해 피의자 김 모 씨의 체포 당시 영상입니다.

파란색 상의를 입은 김 씨는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려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이후 체포될 때까지 3주 간의 행적에 의문점이 많았는데, 김 씨는 검거 직전까지 밀항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흥신소 여러 곳을 접촉해 밀항을 준비해 줄 브로커를 찾아 일을 추진했습니다.

범행 당일 공범인 중국 동포 3명이 해외로 달아난 데 이어, 주범인 김 씨도 해외 도피를 시도한 겁니다.

김 씨 측은 처음부터 밀항을 계획한 건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족에게 범행 사실을 알리려다 실패한 이후 밀항을 생각했다는 겁니다.

김 씨 주장이 맞다면, 밀항을 준비를 시작한 시점은 지난 10일 전후로 추정됩니다.

밀항 시도를 털어놓은 김 씨는 빼앗은 돈에 관해서도 말을 바꿨습니다.

이 씨 부모에게 강탈한 돈은 5억 원이 아니라 4억 5천만 원이고, 공범들이 가져간 돈도 4억여 원이 아니라 7천만 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이 챙긴 3억 8천만 원 가운데 밀항 준비에 쓴 돈은 1억 원가량이라고 밝혔습니다.

추가로 창고 임차료 등으로 쓰고 남은 돈 2억여 원은 김 씨 어머니가 경찰에 반납했습니다.

묵비권을 행사하던 김 씨는 오늘 오전부터 경찰 조사에 응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범행을 언제부터 어디까지 계획했는지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