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VP 품격’ 보여준 이정현…KCC, 오리온 꺾고 ‘먼저 1승’
입력 2019.03.23 (21:35) 수정 2019.03.23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MVP 품격’ 보여준 이정현…KCC, 오리온 꺾고 ‘먼저 1승’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에서 KCC가 먼저 웃었습니다.

정규리그 MVP 이정현이 막판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리온의 슈터 허일영이 7번째 3점포에 성공하자 승부는 알 수 없는 안갯속으로 빠져듭니다.

87대87 동점, 그러나, KCC에는 해결사 이정현이 있었습니다.

이정현은 속공으로 리드를 잡은 뒤 결정적인 수비로 오리온의 공격을 막아냅니다.

종료 34초 전에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슛을 꽂아넣으며 홈팬들을 열광시켰습니다.

정규리그 MVP 이정현은 해결사 본능을 맘껏 뽐내며 팀에 94대87, 1차전 승리를 안겼습니다.

[이정현/KCC 26득점 : "홈 팬들이 열정적으로 응원해줘서 경기력이 올라온 것 같습니다. 꼭 2차전도 이기도록 하겠습니다."]

오리온은 허일영이 2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아쉽게 팀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여자농구 챔피언 결정전에선 국민은행이 통합 우승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박지수가 23득점을 올리며 기분 좋은 2연승을 이끌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MVP 품격’ 보여준 이정현…KCC, 오리온 꺾고 ‘먼저 1승’
    • 입력 2019.03.23 (21:35)
    • 수정 2019.03.23 (21:59)
    뉴스 9
‘MVP 품격’ 보여준 이정현…KCC, 오리온 꺾고 ‘먼저 1승’
[앵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에서 KCC가 먼저 웃었습니다.

정규리그 MVP 이정현이 막판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리온의 슈터 허일영이 7번째 3점포에 성공하자 승부는 알 수 없는 안갯속으로 빠져듭니다.

87대87 동점, 그러나, KCC에는 해결사 이정현이 있었습니다.

이정현은 속공으로 리드를 잡은 뒤 결정적인 수비로 오리온의 공격을 막아냅니다.

종료 34초 전에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슛을 꽂아넣으며 홈팬들을 열광시켰습니다.

정규리그 MVP 이정현은 해결사 본능을 맘껏 뽐내며 팀에 94대87, 1차전 승리를 안겼습니다.

[이정현/KCC 26득점 : "홈 팬들이 열정적으로 응원해줘서 경기력이 올라온 것 같습니다. 꼭 2차전도 이기도록 하겠습니다."]

오리온은 허일영이 2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아쉽게 팀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여자농구 챔피언 결정전에선 국민은행이 통합 우승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박지수가 23득점을 올리며 기분 좋은 2연승을 이끌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