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동호 ‘지명 철회’·최정호 ‘자진 사퇴’…낙마 배경은
입력 2019.03.31 (21:01) 수정 2019.03.31 (21:4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조동호 ‘지명 철회’·최정호 ‘자진 사퇴’…낙마 배경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 7명 가운데 2명이 오늘(31일) 동시에 낙마했습니다.

외유성 출장 논란 등이 불거진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입니다.

조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했고, 최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습니다.

황현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먼저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라는 강수가 나왔습니다.

외유성 출장과 두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 특히 '해적 학회'로 불리는 부실학회 참석이 결정타였습니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가 이 사실을 미리 알리지 않았고, 교육부 조사 때도 걸러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학계에선 징계받을 사안이다", "관련 질문을 받은 조 후보자가 '그런 일이 없다'고 답했다"는 뒷 얘기까지 공개했습니다.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여론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청와대는 부동산 투기와 자녀 편법 증여 의혹 등 청문회에서 제기된 문제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투기 논란도 영향이 있어 보입니다.

청와대 발표 30분 전에 사의를 밝히고, 문 대통령이 받아들이는 형식이었지만, 사실상 '지명 철회'로 풀이됩니다.

[윤도한/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데 미흡했습니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이 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 전에 서둘러 이들의 거취를 정리한 건 민주당에서조차 우려 의견이 컸기 때문으로 전해집니다.

또 한국당의 '7명 전원 불가' 방침에 선제 대응하는 차원으로도 해석됩니다.

청와대는 낙마한 장관 후보자 2명 외에 나머지 5명에 대해선 "조치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조동호 ‘지명 철회’·최정호 ‘자진 사퇴’…낙마 배경은
    • 입력 2019.03.31 (21:01)
    • 수정 2019.03.31 (21:46)
    뉴스 9
조동호 ‘지명 철회’·최정호 ‘자진 사퇴’…낙마 배경은
[앵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 7명 가운데 2명이 오늘(31일) 동시에 낙마했습니다.

외유성 출장 논란 등이 불거진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입니다.

조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했고, 최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습니다.

황현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먼저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라는 강수가 나왔습니다.

외유성 출장과 두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 특히 '해적 학회'로 불리는 부실학회 참석이 결정타였습니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가 이 사실을 미리 알리지 않았고, 교육부 조사 때도 걸러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학계에선 징계받을 사안이다", "관련 질문을 받은 조 후보자가 '그런 일이 없다'고 답했다"는 뒷 얘기까지 공개했습니다.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여론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청와대는 부동산 투기와 자녀 편법 증여 의혹 등 청문회에서 제기된 문제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투기 논란도 영향이 있어 보입니다.

청와대 발표 30분 전에 사의를 밝히고, 문 대통령이 받아들이는 형식이었지만, 사실상 '지명 철회'로 풀이됩니다.

[윤도한/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데 미흡했습니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이 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 전에 서둘러 이들의 거취를 정리한 건 민주당에서조차 우려 의견이 컸기 때문으로 전해집니다.

또 한국당의 '7명 전원 불가' 방침에 선제 대응하는 차원으로도 해석됩니다.

청와대는 낙마한 장관 후보자 2명 외에 나머지 5명에 대해선 "조치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