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처참한 내부 공개…노트르담 유물, 루브르로 대피
입력 2019.04.17 (21:19) 수정 2019.04.18 (08: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처참한 내부 공개…노트르담 유물, 루브르로 대피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재로 첨탑과 지붕이 무너진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부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처참했지만, 값을 따지기 힘든 예술작품과 문화재 상당수는 화를 면했습니다.

유명한 장미의 창 스테인드글라스, 가시면류관에는 불이 옮겨 붙지 않았습니다.

이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웅장하고 아름다웠던 대성당의 내부는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아치 모양의 천장엔 폭격을 맞은 듯 커다란 구멍이 뚫렸습니다.

바닥에는 불에 탄 목재와 잔해들이 어지럽게 널려 있습니다.

구조물 전체의 안전도 아직은 완전히 확신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로랑 누네즈/프랑스 내무부 차관 : "대체로 구조물 자체는 잘 지탱되고 있습니다만, 위태로운 부분들이 좀 있습니다. 특히, 천장 부분이 그렇습니다."]

첨탑과 지붕은 무너져 내렸지만, 가치를 환산할 수 없는 역사적 유물들은 상당수 화를 면했습니다.

기독교 예술의 '정수'로 불리는 스테인드글라스, '장미 창'과 그리스도 희생의 상징인 '가시면류관'.

또, 8천 개가 넘는 파이프로 된 오르간에도 불이 옮겨 붙지 않았습니다.

200미터가 넘는 '인간 사슬'을 만들어가며 유물을 지켜낸 소방관과 공무원, 성직자 들의 헌신 덕분이었습니다.

[프랑크 리에스터/프랑스 문화부 장관 : "'가시 면류관' 같이 소중한 유물들을 안전하게 구출하는 데 놀라운 팀워크를 보여줬습니다."]

잿더미 속에서 건진 유물들은 복구와 보존을 위해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겨지고 있습니다.

함께 성가를 부르고, 촛불을 들고 행진하며 기도하는 사람들.

옛 모습을 잃은 노트르담 대성당 앞과 그 주변 광장에는 서로의 슬픔을 위로하는 프랑스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처참한 내부 공개…노트르담 유물, 루브르로 대피
    • 입력 2019.04.17 (21:19)
    • 수정 2019.04.18 (08:55)
    뉴스 9
처참한 내부 공개…노트르담 유물, 루브르로 대피
[앵커]

화재로 첨탑과 지붕이 무너진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부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처참했지만, 값을 따지기 힘든 예술작품과 문화재 상당수는 화를 면했습니다.

유명한 장미의 창 스테인드글라스, 가시면류관에는 불이 옮겨 붙지 않았습니다.

이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웅장하고 아름다웠던 대성당의 내부는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아치 모양의 천장엔 폭격을 맞은 듯 커다란 구멍이 뚫렸습니다.

바닥에는 불에 탄 목재와 잔해들이 어지럽게 널려 있습니다.

구조물 전체의 안전도 아직은 완전히 확신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로랑 누네즈/프랑스 내무부 차관 : "대체로 구조물 자체는 잘 지탱되고 있습니다만, 위태로운 부분들이 좀 있습니다. 특히, 천장 부분이 그렇습니다."]

첨탑과 지붕은 무너져 내렸지만, 가치를 환산할 수 없는 역사적 유물들은 상당수 화를 면했습니다.

기독교 예술의 '정수'로 불리는 스테인드글라스, '장미 창'과 그리스도 희생의 상징인 '가시면류관'.

또, 8천 개가 넘는 파이프로 된 오르간에도 불이 옮겨 붙지 않았습니다.

200미터가 넘는 '인간 사슬'을 만들어가며 유물을 지켜낸 소방관과 공무원, 성직자 들의 헌신 덕분이었습니다.

[프랑크 리에스터/프랑스 문화부 장관 : "'가시 면류관' 같이 소중한 유물들을 안전하게 구출하는 데 놀라운 팀워크를 보여줬습니다."]

잿더미 속에서 건진 유물들은 복구와 보존을 위해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겨지고 있습니다.

함께 성가를 부르고, 촛불을 들고 행진하며 기도하는 사람들.

옛 모습을 잃은 노트르담 대성당 앞과 그 주변 광장에는 서로의 슬픔을 위로하는 프랑스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