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망고문 언제까지”…한계 다다른 개성공단 기업들의 절박한 호소
입력 2019.04.28 (21:11) 수정 2019.04.28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러나 판문점선언 1주년이 유달리 착잡하게 다가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벌써 3년이 넘도록 자산이 북측에 묶여있는 개성공단 기업주들입니다.

​판문점선언 당시 이들이 얼마나 큰 희망에 부풀었을지는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데요.

그런 만큼 지난 1년이 이들에겐 하루하루가 '희망고문'이었다고 합니다.

그 절박한 사정을 변진석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이 자동차 부품 회사는 개성공단 1호 기업입니다.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이후, 남쪽에 남은 비상용 설비로 가까스로 생산을 이어갑니다.

하지만 공장 규모는 개성의 10분의 1. 매출도 절반 수준입니다.

100억 원 넘는 자산은 북쪽에 3년 2개월째 묶였습니다.

[유창근/SJ테크 대표이사 : "지난해는 희망고문을 받는 한해였던 것 같아요. 저희가 물품 대금을 한 400만 달러 정도를 하나도 못 받고..."]

개성공단에서 옷을 만들던 이 기업도 북쪽에 남겨진 설비와 재고가 100억 원대입니다.

베트남에 공장을 다시 세웠지만, 생산성은 개성의 80% 수준입니다.

[최동남/DMF 대표 : "진짜 더 이상 버티려고 해도 운영자금도 문제 있고... 절망 상태로 돼 있어요."]

개성공단 폐쇄 이후 입주기업의 86%는 경영이 악화됐다고 합니다.

이 가운데 10%는 '사실상 폐업' 상태입니다.

개성에 묶인 설비와 못받은 돈 등 기업들이 추산한 피해액은 1조 5천억 원대입니다.

[정기섭/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게 국가의 제1 책무 아닙니까. 어떻게 보면 (개성공단 폐쇄한) 지난 정부하고 지금 정부하고 차이점을 별로 못 느끼겠습니다."]

녹슬고 있을 설비라도 살펴보려고 8번 방북을 신청했지만 정부는 모두 '유보' 했습니다.

공장 상태를 살펴보기 위한 방북은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라는 게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입장입니다.

방북 허가가 나지 않았던 이들은 다음 주에 9번째 방북신청을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희망고문 언제까지”…한계 다다른 개성공단 기업들의 절박한 호소
    • 입력 2019-04-28 21:16:10
    • 수정2019-04-28 22:12:36
    뉴스 9
[앵커]

그러나 판문점선언 1주년이 유달리 착잡하게 다가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벌써 3년이 넘도록 자산이 북측에 묶여있는 개성공단 기업주들입니다.

​판문점선언 당시 이들이 얼마나 큰 희망에 부풀었을지는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데요.

그런 만큼 지난 1년이 이들에겐 하루하루가 '희망고문'이었다고 합니다.

그 절박한 사정을 변진석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이 자동차 부품 회사는 개성공단 1호 기업입니다.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이후, 남쪽에 남은 비상용 설비로 가까스로 생산을 이어갑니다.

하지만 공장 규모는 개성의 10분의 1. 매출도 절반 수준입니다.

100억 원 넘는 자산은 북쪽에 3년 2개월째 묶였습니다.

[유창근/SJ테크 대표이사 : "지난해는 희망고문을 받는 한해였던 것 같아요. 저희가 물품 대금을 한 400만 달러 정도를 하나도 못 받고..."]

개성공단에서 옷을 만들던 이 기업도 북쪽에 남겨진 설비와 재고가 100억 원대입니다.

베트남에 공장을 다시 세웠지만, 생산성은 개성의 80% 수준입니다.

[최동남/DMF 대표 : "진짜 더 이상 버티려고 해도 운영자금도 문제 있고... 절망 상태로 돼 있어요."]

개성공단 폐쇄 이후 입주기업의 86%는 경영이 악화됐다고 합니다.

이 가운데 10%는 '사실상 폐업' 상태입니다.

개성에 묶인 설비와 못받은 돈 등 기업들이 추산한 피해액은 1조 5천억 원대입니다.

[정기섭/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게 국가의 제1 책무 아닙니까. 어떻게 보면 (개성공단 폐쇄한) 지난 정부하고 지금 정부하고 차이점을 별로 못 느끼겠습니다."]

녹슬고 있을 설비라도 살펴보려고 8번 방북을 신청했지만 정부는 모두 '유보' 했습니다.

공장 상태를 살펴보기 위한 방북은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라는 게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입장입니다.

방북 허가가 나지 않았던 이들은 다음 주에 9번째 방북신청을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