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김학의 뇌물 ‘약 2억 원’…또 다른 사업가도 수천만 원 생활비 대납
입력 2019.05.10 (21:30) 수정 2019.05.10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김학의 뇌물 ‘약 2억 원’…또 다른 사업가도 수천만 원 생활비 대납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또다른 범죄 혐의를 포착했습니다.

윤중천 씨가 아닌 다른 사업가에게서도 5천만 원 가까운 뇌물을 받은 혐의입니다.

하누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김학의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한 사업가에게서 수천만 원대 뇌물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 전 차관의 오랜 친구 A씨는 2009년부터 2010년 사이 집중적으로 차명 휴대전화를 비롯해 밥값, 용돈 등을 김 전 차관에게 제공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총액은 5천만 원 가까이 됩니다.

검찰은 자금 추적 등을 통해 김 전 차관이 드나든 강남 일식집이나 골프장 등에서 이뤄진 결제들을 A씨가 도맡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사실상 김 전 차관의 생활비 일부를 A씨가 대납해줬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A씨는 "내가 사업을 하는 사람이니까 밥값 등을 내주고 그렇게 됐다"면서 "수사 중이라 자세한 것은 말하기 어렵다"고 KBS에 밝혔습니다.

지난달 말 A씨를 소환 조사한 검찰은 김 전 차관과 대질조사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어제 조사에서 김 전 차관이 A씨와의 관계를 부인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김 전 차관이 2006년부터 2008년 사이 윤중천 씨에게 받은 뇌물 액수가 모두 1억 3,000만 원이 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뇌물 액수가 1억 원이 넘으면 '공소시효 15년'이 적용됩니다.

명절 떡값 등 현금 2,000만 원과 그림 값 1,000만 원은 '직접 뇌물'로, 윤 씨와 성범죄 피해 여성 B씨 사이에 상가 보증금 1억 원 분쟁이 나자 김 전 차관이 "잘 해결하라"고 해 1억 원을 여성에게 넘긴 것은 제3자 뇌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이 A씨와 윤 씨에게 받은 돈을 합하면 2억 원 가량.

검찰은 이번 주말 김 전 차관을 한 번 더 조사한 뒤 구속 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단독] 김학의 뇌물 ‘약 2억 원’…또 다른 사업가도 수천만 원 생활비 대납
    • 입력 2019.05.10 (21:30)
    • 수정 2019.05.10 (21:59)
    뉴스 9
[단독] 김학의 뇌물 ‘약 2억 원’…또 다른 사업가도 수천만 원 생활비 대납
[앵커]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또다른 범죄 혐의를 포착했습니다.

윤중천 씨가 아닌 다른 사업가에게서도 5천만 원 가까운 뇌물을 받은 혐의입니다.

하누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김학의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한 사업가에게서 수천만 원대 뇌물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 전 차관의 오랜 친구 A씨는 2009년부터 2010년 사이 집중적으로 차명 휴대전화를 비롯해 밥값, 용돈 등을 김 전 차관에게 제공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총액은 5천만 원 가까이 됩니다.

검찰은 자금 추적 등을 통해 김 전 차관이 드나든 강남 일식집이나 골프장 등에서 이뤄진 결제들을 A씨가 도맡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사실상 김 전 차관의 생활비 일부를 A씨가 대납해줬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A씨는 "내가 사업을 하는 사람이니까 밥값 등을 내주고 그렇게 됐다"면서 "수사 중이라 자세한 것은 말하기 어렵다"고 KBS에 밝혔습니다.

지난달 말 A씨를 소환 조사한 검찰은 김 전 차관과 대질조사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어제 조사에서 김 전 차관이 A씨와의 관계를 부인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김 전 차관이 2006년부터 2008년 사이 윤중천 씨에게 받은 뇌물 액수가 모두 1억 3,000만 원이 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뇌물 액수가 1억 원이 넘으면 '공소시효 15년'이 적용됩니다.

명절 떡값 등 현금 2,000만 원과 그림 값 1,000만 원은 '직접 뇌물'로, 윤 씨와 성범죄 피해 여성 B씨 사이에 상가 보증금 1억 원 분쟁이 나자 김 전 차관이 "잘 해결하라"고 해 1억 원을 여성에게 넘긴 것은 제3자 뇌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이 A씨와 윤 씨에게 받은 돈을 합하면 2억 원 가량.

검찰은 이번 주말 김 전 차관을 한 번 더 조사한 뒤 구속 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