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학의 “윤중천 모른다” 혐의 부인…이르면 내일 영장 청구
입력 2019.05.12 (21:07) 수정 2019.05.1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학의 “윤중천 모른다” 혐의 부인…이르면 내일 영장 청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사흘 만에 재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윤중천 씨도 모른다, 별장에 간 적도 없다" 이렇게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고 합니다.

검찰이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서울 동부지검으로 가보겠습니다.

방준원 기자, 김 전 차관에 대한 조사는 벌써 마무리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9일 첫 조사는 14시간 넘게 진행됐는데요.

오늘(12일)은 오후 1시에 출석해 7시 15분쯤 귀가했으니까요, 6시간 정도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조사를 마친 김 전 차관은 오늘(12일)도 아무런 말 없이 서둘러 검찰청을 떠났습니다.

[김학의/전 차관 : "(윤중천 씨 정말 모르십니까?) ..."]

[앵커]

취재진 질문에는 역시 아무 대답도 안했는데, 검찰 조사에서는 어떻게 진술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김 전 차관은 오늘(12일) 조사에서 윤중천 씨를 아예 모르는 사람이라고 진술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윤 씨의 별장에도 간 적이 없고, 동영상 속 남성도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했다는 겁니다.

김 전 차관은 모르는 사람이기 때문에 윤 씨와 대질조사에 응할 수 없다고 거부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지난 9일에 이어 오늘(12일)도 뇌물 혐의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윤중천 씨에게서 현금 3천만 원 등 1억 3천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집중 추궁했지만 김 전 차관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다른 사업가 A 씨에게도 5천만 원 가까운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는데요.

김 전 차관은 A 씨를 알지만, 뇌물을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이르면 내일(13일)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이르면 내일(13일),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거죠?

그럼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기자]

영장을 청구하게 되면 우선 뇌물 혐의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김 전 차관의 또 다른 혐의, 성폭력 혐의는 영장 청구 이후 집중 수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또, 2013년 경찰 수사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의 외압 의혹도 계속해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 김학의 “윤중천 모른다” 혐의 부인…이르면 내일 영장 청구
    • 입력 2019.05.12 (21:07)
    • 수정 2019.05.12 (22:11)
    뉴스 9
김학의 “윤중천 모른다” 혐의 부인…이르면 내일 영장 청구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사흘 만에 재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윤중천 씨도 모른다, 별장에 간 적도 없다" 이렇게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고 합니다.

검찰이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서울 동부지검으로 가보겠습니다.

방준원 기자, 김 전 차관에 대한 조사는 벌써 마무리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9일 첫 조사는 14시간 넘게 진행됐는데요.

오늘(12일)은 오후 1시에 출석해 7시 15분쯤 귀가했으니까요, 6시간 정도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조사를 마친 김 전 차관은 오늘(12일)도 아무런 말 없이 서둘러 검찰청을 떠났습니다.

[김학의/전 차관 : "(윤중천 씨 정말 모르십니까?) ..."]

[앵커]

취재진 질문에는 역시 아무 대답도 안했는데, 검찰 조사에서는 어떻게 진술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김 전 차관은 오늘(12일) 조사에서 윤중천 씨를 아예 모르는 사람이라고 진술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윤 씨의 별장에도 간 적이 없고, 동영상 속 남성도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했다는 겁니다.

김 전 차관은 모르는 사람이기 때문에 윤 씨와 대질조사에 응할 수 없다고 거부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지난 9일에 이어 오늘(12일)도 뇌물 혐의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윤중천 씨에게서 현금 3천만 원 등 1억 3천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집중 추궁했지만 김 전 차관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다른 사업가 A 씨에게도 5천만 원 가까운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는데요.

김 전 차관은 A 씨를 알지만, 뇌물을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이르면 내일(13일)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이르면 내일(13일),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거죠?

그럼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기자]

영장을 청구하게 되면 우선 뇌물 혐의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김 전 차관의 또 다른 혐의, 성폭력 혐의는 영장 청구 이후 집중 수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또, 2013년 경찰 수사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의 외압 의혹도 계속해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