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버스 노조 회동…“버스 사업에도 국고 일부 지원”
입력 2019.05.13 (21:10) 수정 2019.05.14 (08: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홍남기·버스 노조 회동…“버스 사업에도 국고 일부 지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버스 노조가 예고한 파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버스 노조를 면담해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현재 핵심 쟁점은 정부의 직접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정부가 오늘(13일) 기존의 불가 입장에서 일부 허용하는 쪽으로 새로운 대책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버스 노조는 그 정도 대책으론 미진하다며, 파업 자제 요청을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13일)은 정부 재정을 책임지는 경제부총리까지 나섰습니다.

[김주영/한국노총 위원장 : "골머리가 아프실 텐데 이거 해결해 주셔야 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대중교통이 국민의 발이기 때문에 멈추는 일이 없도록..."]

결국, 지난 금요일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의 합동 대책 이후 3일 만에 정부의 합동 대책이 다시 나왔습니다.

일단 불가능하다던 국비 지원은 일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교통 취약지역 주민의 교통권을 보장하고 버스 관련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명분입니다.

이렇게 되면 벽지 노선 손실 보장과 버스 공영차고지 건설 등의 지자체 사업이 혜택을 받게 됩니다.

광역교통 활성화 지원도 강화합니다.

특히 M버스 지원과 광역버스 회차지, 복합환승센터 등 교통안전 관련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50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 근로자를 새로 고용할 때 현재 1년인 임금 지원도 2년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버스 노조는 일부 전향적인 부분이 있다면서도 정부의 파업 자제 요청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힘들다는 입장입니다.

[임석하/한국노총 자동차노련 조직국장 : "일부나마 국비 지원하는 쪽에서는 저희도 긍정적으로 검토하지만, 아직도 미진한 부분이 분명 있습니다. 환승 비용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이 빠진 부분에 대해선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국토부는 일단 비상 상황실을 꾸리고 파업 대책 마련에 나섰고, 내일(14일)은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 회의를 열어 비상시 수송 대책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홍남기·버스 노조 회동…“버스 사업에도 국고 일부 지원”
    • 입력 2019.05.13 (21:10)
    • 수정 2019.05.14 (08:01)
    뉴스 9
홍남기·버스 노조 회동…“버스 사업에도 국고 일부 지원”
[앵커]

버스 노조가 예고한 파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버스 노조를 면담해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현재 핵심 쟁점은 정부의 직접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정부가 오늘(13일) 기존의 불가 입장에서 일부 허용하는 쪽으로 새로운 대책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버스 노조는 그 정도 대책으론 미진하다며, 파업 자제 요청을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13일)은 정부 재정을 책임지는 경제부총리까지 나섰습니다.

[김주영/한국노총 위원장 : "골머리가 아프실 텐데 이거 해결해 주셔야 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대중교통이 국민의 발이기 때문에 멈추는 일이 없도록..."]

결국, 지난 금요일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의 합동 대책 이후 3일 만에 정부의 합동 대책이 다시 나왔습니다.

일단 불가능하다던 국비 지원은 일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교통 취약지역 주민의 교통권을 보장하고 버스 관련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명분입니다.

이렇게 되면 벽지 노선 손실 보장과 버스 공영차고지 건설 등의 지자체 사업이 혜택을 받게 됩니다.

광역교통 활성화 지원도 강화합니다.

특히 M버스 지원과 광역버스 회차지, 복합환승센터 등 교통안전 관련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50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 근로자를 새로 고용할 때 현재 1년인 임금 지원도 2년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버스 노조는 일부 전향적인 부분이 있다면서도 정부의 파업 자제 요청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힘들다는 입장입니다.

[임석하/한국노총 자동차노련 조직국장 : "일부나마 국비 지원하는 쪽에서는 저희도 긍정적으로 검토하지만, 아직도 미진한 부분이 분명 있습니다. 환승 비용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이 빠진 부분에 대해선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국토부는 일단 비상 상황실을 꾸리고 파업 대책 마련에 나섰고, 내일(14일)은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 회의를 열어 비상시 수송 대책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