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적 올바름’ 칸영화제 개막…봉준호 ‘기생충’ 주목
입력 2019.05.16 (09:54) 수정 2019.05.16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치적 올바름’ 칸영화제 개막…봉준호 ‘기생충’ 주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 영화예술인들의 최대 축제로 꼽히는 칸국제영화제가 화려하게 개막했습니다.

영화제 측이 어느 해 못지 않게 성 평등과 정치적 이슈들을 고려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경쟁 부문에 초청된 봉준호 감독의 작품이 수상할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스타들이 뤼미에르극장 레드카페트를 밟았습니다.

경쟁부문 심사위원 8명은 남·여 각 4명, 영화제 측은 성 평등한 영화축제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습니다.

멕시코의 거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심사위원장은 첫날부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자국 중심주의를 염두에 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 : "모든 트위터 언급은 이념적인 '고립의 벽돌'이라 생각합니다. 그것이 (이 세계에) 고립과 위협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칸영화제가 최초로 남미 출신 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한 것도 최근 국제 정세와 연관된 정치적 상징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국의 봉준호 감독은 신작 '기생충'으로 경쟁부문에서 경합합니다.

[봉준호/'기생충' 감독 :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부유한 가정과 그렇지 않은 가정, 이런 모습들이 어떻게 보면 전 세계에 보편적인 모습이거든요. 빈과 부의, 모습 같은 것들이 그런 면에서는 또 전 세계 어느 관객들이 봐도…."]

봉 감독의 작품 가운데 가장 한국적인 사회상을 담은 것으로 알려진 이 작품이 심사위원들에게 호소력을 발휘할지가 관건입니다.

[송경원/영화평론가·씨네21 기자 : "속단하기는 되게 힘든 상황인데, 이른바 '내셔널시네마'라고, 그 지역의 정서나 특징, 스타일들이 확실히 묻어난 영화들을 (칸영화제가) 사랑해왔기 때문에 그런 게 경쟁력이 돼서 수상을 기대해볼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제 기간에는 또 마동석 주연의 한국영화 '악인전'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서 선보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정치적 올바름’ 칸영화제 개막…봉준호 ‘기생충’ 주목
    • 입력 2019.05.16 (09:54)
    • 수정 2019.05.16 (09:59)
    930뉴스
‘정치적 올바름’ 칸영화제 개막…봉준호 ‘기생충’ 주목
[앵커]

세계 영화예술인들의 최대 축제로 꼽히는 칸국제영화제가 화려하게 개막했습니다.

영화제 측이 어느 해 못지 않게 성 평등과 정치적 이슈들을 고려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경쟁 부문에 초청된 봉준호 감독의 작품이 수상할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스타들이 뤼미에르극장 레드카페트를 밟았습니다.

경쟁부문 심사위원 8명은 남·여 각 4명, 영화제 측은 성 평등한 영화축제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습니다.

멕시코의 거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심사위원장은 첫날부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자국 중심주의를 염두에 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 : "모든 트위터 언급은 이념적인 '고립의 벽돌'이라 생각합니다. 그것이 (이 세계에) 고립과 위협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칸영화제가 최초로 남미 출신 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한 것도 최근 국제 정세와 연관된 정치적 상징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국의 봉준호 감독은 신작 '기생충'으로 경쟁부문에서 경합합니다.

[봉준호/'기생충' 감독 :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부유한 가정과 그렇지 않은 가정, 이런 모습들이 어떻게 보면 전 세계에 보편적인 모습이거든요. 빈과 부의, 모습 같은 것들이 그런 면에서는 또 전 세계 어느 관객들이 봐도…."]

봉 감독의 작품 가운데 가장 한국적인 사회상을 담은 것으로 알려진 이 작품이 심사위원들에게 호소력을 발휘할지가 관건입니다.

[송경원/영화평론가·씨네21 기자 : "속단하기는 되게 힘든 상황인데, 이른바 '내셔널시네마'라고, 그 지역의 정서나 특징, 스타일들이 확실히 묻어난 영화들을 (칸영화제가) 사랑해왔기 때문에 그런 게 경쟁력이 돼서 수상을 기대해볼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제 기간에는 또 마동석 주연의 한국영화 '악인전'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서 선보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