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스크·양산도 소용없어요”…이른 폭염에 오존 비상
입력 2019.06.04 (09:54) 수정 2019.06.04 (10:54)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마스크·양산도 소용없어요”…이른 폭염에 오존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때 이른 폭염과 함께 찾아온 불청객, 바로 오존입니다.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가 지난해보다 급증했는데, 미세먼지와 달리 마스크도 무용지물입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뜨거운 햇살에 달궈진 도로에서 한여름처럼 아지랑이가 피어오릅니다.

대구를 비롯한 영남 일부 지역에 폭염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도 전국 곳곳에서 33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때 이른 폭염은 또 다른 불청객을 불렀습니다.

바로 오존입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존 농도가 '나쁨' 단계까지 오를 전망입니다.

자외선이 자동차나 산업시설이 내뿜은 오염물질과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오존 농도가 치솟고 있는 겁니다.

[허국영/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박사 : "오존은 하늘이 맑아서 햇빛이 강하고 바람이 잔잔할 때 농도가 높아지는 특성이 있습니다. 강한 일사를 동반한 폭염이 발생할 때는 오존 농도도 높아지게 됩니다."]

일찌감치 찾아온 더위 탓에 서울의 경우 이미 지난달 초 올해 첫 오존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지난해보다 20일 이상 빠릅니다.

올 들어 발령 횟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많게는 3배나 늘었습니다.

오존은 눈과 호흡기를 자극하는 독성 물질로 장시간 노출되면 시력 감소나 호흡 곤란 등을 불러옵니다.

피해를 줄이려면 노출되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자외선은 양산으로, 미세먼지는 마스크로 막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색의 기체인 오존에는 아무 소용이 없기 때문에 한낮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농도 오존은 폭염과 함께 내일까지 기승을 부리다가 금요일쯤 전국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며 잠시 주춤하겠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마스크·양산도 소용없어요”…이른 폭염에 오존 비상
    • 입력 2019.06.04 (09:54)
    • 수정 2019.06.04 (10:54)
    930뉴스
“마스크·양산도 소용없어요”…이른 폭염에 오존 비상
[앵커]

때 이른 폭염과 함께 찾아온 불청객, 바로 오존입니다.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가 지난해보다 급증했는데, 미세먼지와 달리 마스크도 무용지물입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뜨거운 햇살에 달궈진 도로에서 한여름처럼 아지랑이가 피어오릅니다.

대구를 비롯한 영남 일부 지역에 폭염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도 전국 곳곳에서 33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때 이른 폭염은 또 다른 불청객을 불렀습니다.

바로 오존입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존 농도가 '나쁨' 단계까지 오를 전망입니다.

자외선이 자동차나 산업시설이 내뿜은 오염물질과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오존 농도가 치솟고 있는 겁니다.

[허국영/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박사 : "오존은 하늘이 맑아서 햇빛이 강하고 바람이 잔잔할 때 농도가 높아지는 특성이 있습니다. 강한 일사를 동반한 폭염이 발생할 때는 오존 농도도 높아지게 됩니다."]

일찌감치 찾아온 더위 탓에 서울의 경우 이미 지난달 초 올해 첫 오존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지난해보다 20일 이상 빠릅니다.

올 들어 발령 횟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많게는 3배나 늘었습니다.

오존은 눈과 호흡기를 자극하는 독성 물질로 장시간 노출되면 시력 감소나 호흡 곤란 등을 불러옵니다.

피해를 줄이려면 노출되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자외선은 양산으로, 미세먼지는 마스크로 막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색의 기체인 오존에는 아무 소용이 없기 때문에 한낮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농도 오존은 폭염과 함께 내일까지 기승을 부리다가 금요일쯤 전국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며 잠시 주춤하겠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