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내 집 장만’ 평균 43살에…집값 38%는 대출
입력 2019.06.24 (12:12) 수정 2019.06.24 (12: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첫 내 집 장만’ 평균 43살에…집값 38%는 대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국민들이 처음 내 집을 장만한 나이가 평균 43세로 나타났습니다.

집을 장만하는 나이가 해마다 늦어지고 있는데, 그나마도 집값의 40% 가까이는 은행 빚이었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사람들은 평균 43.3세에 내 집을 처음 장만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연구원은 최근 4년 안에 생애 첫 집을 마련한 가구주들의 평균 연령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년 전 조사 결과보다 0.3세, 2년 전보다는 1.4세 높아진 것으로, 소득 증가보다 집값 증가폭이 커지면서 집 장만 시기가 해마다 늦어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중위소득 미만인 소득 하위 가구의 경우 환갑이 거의 다 된 56.7세에 처음 내 집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내 집'을 장만했다지만, 절반은 '은행 집'이었습니다.

집값의 평균 38%는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로 충당했고, 특히 신혼부부의 경우 집값의 43%가 빚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반 가구의 71%는 "대출과 임대료 상환이 부담된다"고 답했습니다.

젊을수록 빚 부담이 더 커져, 청년 가구의 84%, 신혼 가구의 83%가 대출이 버겁다고 호소했습니다.

경제적 부담 때문에 상당수 청년 신혼부부는 전ㆍ월세로 떠돌고 있었습니다.

현재의 주택에서 거주한 기간이 2년이 되지 않는 비율이 일반 가구는 36%인데 비해, 청년 가구는 81%, 신혼 가구는 70%에 달했습니다.

청년 가구의 71%, 신혼 가구의 83%는 "내 집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첫 내 집 장만’ 평균 43살에…집값 38%는 대출
    • 입력 2019.06.24 (12:12)
    • 수정 2019.06.24 (12:52)
    뉴스 12
‘첫 내 집 장만’ 평균 43살에…집값 38%는 대출
[앵커]

우리 국민들이 처음 내 집을 장만한 나이가 평균 43세로 나타났습니다.

집을 장만하는 나이가 해마다 늦어지고 있는데, 그나마도 집값의 40% 가까이는 은행 빚이었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사람들은 평균 43.3세에 내 집을 처음 장만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연구원은 최근 4년 안에 생애 첫 집을 마련한 가구주들의 평균 연령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년 전 조사 결과보다 0.3세, 2년 전보다는 1.4세 높아진 것으로, 소득 증가보다 집값 증가폭이 커지면서 집 장만 시기가 해마다 늦어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중위소득 미만인 소득 하위 가구의 경우 환갑이 거의 다 된 56.7세에 처음 내 집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내 집'을 장만했다지만, 절반은 '은행 집'이었습니다.

집값의 평균 38%는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로 충당했고, 특히 신혼부부의 경우 집값의 43%가 빚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반 가구의 71%는 "대출과 임대료 상환이 부담된다"고 답했습니다.

젊을수록 빚 부담이 더 커져, 청년 가구의 84%, 신혼 가구의 83%가 대출이 버겁다고 호소했습니다.

경제적 부담 때문에 상당수 청년 신혼부부는 전ㆍ월세로 떠돌고 있었습니다.

현재의 주택에서 거주한 기간이 2년이 되지 않는 비율이 일반 가구는 36%인데 비해, 청년 가구는 81%, 신혼 가구는 70%에 달했습니다.

청년 가구의 71%, 신혼 가구의 83%는 "내 집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