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서 비닐봉지 버린 고유정 CCTV 포착…시신 가능성은?
입력 2019.06.26 (06:21) 수정 2019.06.26 (07: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제주서 비닐봉지 버린 고유정 CCTV 포착…시신 가능성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범행현장인 제주에서 비닐봉투를 여러 차례 버리는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를 두고 시신일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는데, 섣부른 추정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은색 승용차가 재활용 쓰레기 분류함인 클린하우스 옆에 멈춰 섭니다.

뒷좌석에서 하얀봉투를 꺼내든 고유정은 봉투를 다시 동여맨 뒤 천천히 걸어 와 분류함에 그대로 버립니다.

양쪽 문을 활짝 열어둔 채 모두 4차례에 걸쳐 봉투를 버린 고유정은 한참 동안 차 안에서 무언갈 정리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이틀 뒤 고유정의 모습입니다.

경찰은 이 화면에도 불구하고 줄곧 제주에서의 시신 유기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박기남/제주동부경찰서 서장/지난 4일 : "(시신 유기 장소가 항로 외에도.) 제주도 외도 포함입니다. (제주도 내도 있는 건가요?) 도내는 아니라고 보고 항로상 있지 않습니까."]

경찰은 이 CCTV 화면에 나온 고유정의 태도는 완도행 여객선과 김포 아파트 인근 자동집하시설에서 봉투를 버릴때 태도와 확연히 다르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제주에선 여객선과 김포에서와는 달리 전혀 주위를 의식하지 않고 태연해 시신보다는 범행도구일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섣부른 추정이라고 지적합니다.

[배상훈/전 서울지방경찰청 범죄심리분석관 : "어떤 범인의 표정, 행동을 CCTV적인 단편적인 걸 가지고 저것이 시체가 아니다, 시신의 일부가 아니다, 저건 범행도구일 뿐이다라고 예단하면 안 되는 거죠."]

사건이 발생한 지 한 달이 넘어서지만 경찰의 시신 수색에도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행여 미궁에 빠지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 제주서 비닐봉지 버린 고유정 CCTV 포착…시신 가능성은?
    • 입력 2019.06.26 (06:21)
    • 수정 2019.06.26 (07:20)
    뉴스광장 1부
제주서 비닐봉지 버린 고유정 CCTV 포착…시신 가능성은?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범행현장인 제주에서 비닐봉투를 여러 차례 버리는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를 두고 시신일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는데, 섣부른 추정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은색 승용차가 재활용 쓰레기 분류함인 클린하우스 옆에 멈춰 섭니다.

뒷좌석에서 하얀봉투를 꺼내든 고유정은 봉투를 다시 동여맨 뒤 천천히 걸어 와 분류함에 그대로 버립니다.

양쪽 문을 활짝 열어둔 채 모두 4차례에 걸쳐 봉투를 버린 고유정은 한참 동안 차 안에서 무언갈 정리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이틀 뒤 고유정의 모습입니다.

경찰은 이 화면에도 불구하고 줄곧 제주에서의 시신 유기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박기남/제주동부경찰서 서장/지난 4일 : "(시신 유기 장소가 항로 외에도.) 제주도 외도 포함입니다. (제주도 내도 있는 건가요?) 도내는 아니라고 보고 항로상 있지 않습니까."]

경찰은 이 CCTV 화면에 나온 고유정의 태도는 완도행 여객선과 김포 아파트 인근 자동집하시설에서 봉투를 버릴때 태도와 확연히 다르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제주에선 여객선과 김포에서와는 달리 전혀 주위를 의식하지 않고 태연해 시신보다는 범행도구일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섣부른 추정이라고 지적합니다.

[배상훈/전 서울지방경찰청 범죄심리분석관 : "어떤 범인의 표정, 행동을 CCTV적인 단편적인 걸 가지고 저것이 시체가 아니다, 시신의 일부가 아니다, 저건 범행도구일 뿐이다라고 예단하면 안 되는 거죠."]

사건이 발생한 지 한 달이 넘어서지만 경찰의 시신 수색에도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행여 미궁에 빠지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