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마약·유착…’ YG 잇단 의혹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 ‘성접대 의혹’ 조사 위해 경찰 출석
입력 2019.06.26 (19:24) 수정 2019.06.26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해 YG 엔터테인먼트의 전 총괄프로듀서 양현석 씨가 오늘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총괄프로듀서가 오늘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이른바 '성접대', 즉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섭니다.

양 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의혹의 핵심은 양 씨가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말레이시아 출신 자산가 등 외국인 투자자들을 만난 이후 이른바 성접대가 있었냐는 겁니다.

이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 십여 명과 함께 이들을 불러모은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정 마담'으로 불리는 여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씨는 지금까지 식사 자리에 참석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자리에서 먼저 떴다며 '성접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습니다.

경찰은 이에 앞서 이 자리에 동석했던 가수 싸이 씨를 지난 16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9시간 넘게 조사했습니다.

또 '정 마담' 등 유흥업소 관계자들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식사 자리에 동석하게 된 이유과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싸이와 '정 마담' 모두 당시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보다 앞서 양 씨는 YG 소속이던 가수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수사 무마의혹 등이 불거지자 지난 14일 YG 총괄 프로듀서 등 모든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 ‘성접대 의혹’ 조사 위해 경찰 출석
    • 입력 2019-06-26 19:26:25
    • 수정2019-06-26 19:51:47
    뉴스 7
[앵커]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해 YG 엔터테인먼트의 전 총괄프로듀서 양현석 씨가 오늘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총괄프로듀서가 오늘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이른바 '성접대', 즉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섭니다.

양 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의혹의 핵심은 양 씨가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말레이시아 출신 자산가 등 외국인 투자자들을 만난 이후 이른바 성접대가 있었냐는 겁니다.

이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 십여 명과 함께 이들을 불러모은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정 마담'으로 불리는 여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씨는 지금까지 식사 자리에 참석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자리에서 먼저 떴다며 '성접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습니다.

경찰은 이에 앞서 이 자리에 동석했던 가수 싸이 씨를 지난 16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9시간 넘게 조사했습니다.

또 '정 마담' 등 유흥업소 관계자들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식사 자리에 동석하게 된 이유과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싸이와 '정 마담' 모두 당시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보다 앞서 양 씨는 YG 소속이던 가수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수사 무마의혹 등이 불거지자 지난 14일 YG 총괄 프로듀서 등 모든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