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진 공포 여전한데 ‘대지진’ 논란까지…불안에 떠는 캘리포니아
입력 2019.07.09 (06:26) 수정 2019.07.09 (08: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강진 공포 여전한데 ‘대지진’ 논란까지…불안에 떠는 캘리포니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규모 6.4, 7.1의 강진이 잇따랐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조만간 '빅원'이라고 불리는 대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주민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당국이 나서 대지진 가능성을 일축했지만,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두 번의 강진.

여진도 무려 2천 번 넘게 이어진 가운데 조만간 더 큰 지진이 닥칠 거라는 전문가의 경고가 잇따랐습니다.

앞선 두 지진은 '빅 원'으로 불리는 규모 7.8 이상 대지진의 전조 현상에 불과하다는 주장입니다.

[루시 존스/美 캘리포니아공과대학 지질학자 : "다음 주에 규모 6 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50%입니다. 규모 7 지진 발생 확률은 11%입니다."]

지진 발생 지점이 세계 주요 지진과 화산 활동이 집중된 이른바 '불의 고리'에 속해 있는데다, 이번 지진 여파로 캘리포니아를 가로지르는 '샌안드레아스 단층'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1906년, 3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캘리포니아 대지진은 이 '샌안드레아스 단층'이 뒤틀리면서 발생했습니다.

미국인들에게 '트라우마'와도 같은 '샌안드레아스 단층'까지 다시 거론되자, 집밖에 천막을 치고 지내거나 생필품을 사재기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맨유 헤르난데스/지진 피해 주민 : "만약 지진이 또 발생한다면 무슨 일이 생길지 무섭습니다. 이미 모든 게 부서졌어요."]

하지만, 미국 지질 조사국은 향후 며칠 안에 규모 6.0 이상 지진이 뒤따를 가능성을 27% 정도로 낮게 보고 있습니다.

특히, 샌안드레아스 단층은 지진 발생지에서 270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다며, 규모 7.0 이상 강진 발생 가능성은 3%에 불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지질조사국 역시 2030년까지 길게 내다보면 단층 활동으로 인해 규모 6.7 이상 강진이 발생할 확률이 70%에 달한다고 밝혀, 주민들을 안심시키진 못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강진 공포 여전한데 ‘대지진’ 논란까지…불안에 떠는 캘리포니아
    • 입력 2019.07.09 (06:26)
    • 수정 2019.07.09 (08:26)
    뉴스광장 1부
강진 공포 여전한데 ‘대지진’ 논란까지…불안에 떠는 캘리포니아
[앵커]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규모 6.4, 7.1의 강진이 잇따랐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조만간 '빅원'이라고 불리는 대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주민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당국이 나서 대지진 가능성을 일축했지만,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두 번의 강진.

여진도 무려 2천 번 넘게 이어진 가운데 조만간 더 큰 지진이 닥칠 거라는 전문가의 경고가 잇따랐습니다.

앞선 두 지진은 '빅 원'으로 불리는 규모 7.8 이상 대지진의 전조 현상에 불과하다는 주장입니다.

[루시 존스/美 캘리포니아공과대학 지질학자 : "다음 주에 규모 6 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50%입니다. 규모 7 지진 발생 확률은 11%입니다."]

지진 발생 지점이 세계 주요 지진과 화산 활동이 집중된 이른바 '불의 고리'에 속해 있는데다, 이번 지진 여파로 캘리포니아를 가로지르는 '샌안드레아스 단층'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1906년, 3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캘리포니아 대지진은 이 '샌안드레아스 단층'이 뒤틀리면서 발생했습니다.

미국인들에게 '트라우마'와도 같은 '샌안드레아스 단층'까지 다시 거론되자, 집밖에 천막을 치고 지내거나 생필품을 사재기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맨유 헤르난데스/지진 피해 주민 : "만약 지진이 또 발생한다면 무슨 일이 생길지 무섭습니다. 이미 모든 게 부서졌어요."]

하지만, 미국 지질 조사국은 향후 며칠 안에 규모 6.0 이상 지진이 뒤따를 가능성을 27% 정도로 낮게 보고 있습니다.

특히, 샌안드레아스 단층은 지진 발생지에서 270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다며, 규모 7.0 이상 강진 발생 가능성은 3%에 불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지질조사국 역시 2030년까지 길게 내다보면 단층 활동으로 인해 규모 6.7 이상 강진이 발생할 확률이 70%에 달한다고 밝혀, 주민들을 안심시키진 못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