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버스 안 다니는 지역 이동 수단 ‘승합 택시’
입력 2019.07.11 (09:49) 수정 2019.07.11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버스 안 다니는 지역 이동 수단 ‘승합 택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인들의 운전면허 반납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교통수단 확보가 중요해졌는데요.

눈 여겨볼만한 '승합 택시'라는 것이 있습니다.

[리포트]

도쿄 고다이라시를 달리는 승합택시.

평일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행하며 요금은 어른이 150엔, 어린이는 80엔입니다.

주택가를 돌면서 병원과 역으로 승객들을 실어나르는데 마을 주민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교통수단이 되고 있습니다.

[노인 이용자 : "이번 달 승합택시를 타고 병원에 네다섯 번 갔습니다."]

승합택시가 탄생한 것은 고다이라역 북쪽을 운행하던 민간버스 노선이 경제성을 이유로 폐지됐기 때문입니다.

[우네 야스노부/시민 : "노인들은 역에 가고 싶어도 교통수단이 없어 갈 수가 없었죠."]

주민들이 나서 시에 새로운 교통수단을 마련해 줄 것을 적극 호소했고 그 결과 승합택시가 등장한 것인데요.

지금은 3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는데 새로운 노선을 더 늘릴 계획입니다.
  • 일본, 버스 안 다니는 지역 이동 수단 ‘승합 택시’
    • 입력 2019.07.11 (09:49)
    • 수정 2019.07.11 (10:00)
    930뉴스
일본, 버스 안 다니는 지역 이동 수단 ‘승합 택시’
[앵커]

노인들의 운전면허 반납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교통수단 확보가 중요해졌는데요.

눈 여겨볼만한 '승합 택시'라는 것이 있습니다.

[리포트]

도쿄 고다이라시를 달리는 승합택시.

평일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행하며 요금은 어른이 150엔, 어린이는 80엔입니다.

주택가를 돌면서 병원과 역으로 승객들을 실어나르는데 마을 주민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교통수단이 되고 있습니다.

[노인 이용자 : "이번 달 승합택시를 타고 병원에 네다섯 번 갔습니다."]

승합택시가 탄생한 것은 고다이라역 북쪽을 운행하던 민간버스 노선이 경제성을 이유로 폐지됐기 때문입니다.

[우네 야스노부/시민 : "노인들은 역에 가고 싶어도 교통수단이 없어 갈 수가 없었죠."]

주민들이 나서 시에 새로운 교통수단을 마련해 줄 것을 적극 호소했고 그 결과 승합택시가 등장한 것인데요.

지금은 3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는데 새로운 노선을 더 늘릴 계획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