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들이 간 소방대원, 20분 새 계곡물 빠진 어린이 6명 구조
입력 2019.08.08 (06:18) 수정 2019.08.08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나들이 간 소방대원, 20분 새 계곡물 빠진 어린이 6명 구조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소방대원이 근무를 마치고 쉬는 날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 갔다 계곡물에 빠진 어린이들을 구조했습니다.

소방대원이 구조한 어린이는 20분 사이 6명이었습니다.

윤경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당직근무를 마치고 가족과 계곡으로 나들이 간 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 조용성 소방장.

두 아들과 한창 물놀이를 하다 바로 옆 계곡물에 8살과 10살 자매가 빠져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조 소방장은 곧장 물에 뛰어들어 두 어린이를 구조했습니다.

[조용성/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원 : "구명조끼를 건네는 순간 여자아이가 물속으로 꾸르륵 가라앉는 거예요. 아이가 물속에서 오랫동안 발버둥 쳐서 힘이 많이 빠진 거였죠. 그래서 깜짝 놀라서 물속에 들어가서 다시 아이를 건져냈어요."]

두 아이를 가족의 품에 안겨주고서 잠시 숨을 돌리던 그 순간 같은 곳에서 이번엔 어린이 4명이 빠졌습니다.

조 소방장은 시민 구조대원과 함께 물가와 가까운 곳에 있던 2명을 구조했고 이어 깊은 물속으로 빠져들던 나머지 어린이 2명도 구했습니다.

[목격자 : "거기 수심이 엄청 깊어서 아이들 놀기엔 많이 위험했죠. (뇌리에) 깊이 박히더라고요. 사람은 저렇게 구하는구나..."]

어린이들이 빠진 곳입니다.

사고 뒤 조 대원의 제안으로 접근을 막는 부표가 설치됐는데요.

두 계곡물이 만나는 지점으로 갑자기 수심이 깊어져 매우 위험합니다.

20분 사이 어린이 6명을 구한 조 소방장의 모습은 이를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게시판에 칭찬 글을 올리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 나들이 간 소방대원, 20분 새 계곡물 빠진 어린이 6명 구조
    • 입력 2019.08.08 (06:18)
    • 수정 2019.08.08 (07:12)
    뉴스광장 1부
나들이 간 소방대원, 20분 새 계곡물 빠진 어린이 6명 구조
[앵커]

한 소방대원이 근무를 마치고 쉬는 날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 갔다 계곡물에 빠진 어린이들을 구조했습니다.

소방대원이 구조한 어린이는 20분 사이 6명이었습니다.

윤경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당직근무를 마치고 가족과 계곡으로 나들이 간 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 조용성 소방장.

두 아들과 한창 물놀이를 하다 바로 옆 계곡물에 8살과 10살 자매가 빠져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조 소방장은 곧장 물에 뛰어들어 두 어린이를 구조했습니다.

[조용성/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원 : "구명조끼를 건네는 순간 여자아이가 물속으로 꾸르륵 가라앉는 거예요. 아이가 물속에서 오랫동안 발버둥 쳐서 힘이 많이 빠진 거였죠. 그래서 깜짝 놀라서 물속에 들어가서 다시 아이를 건져냈어요."]

두 아이를 가족의 품에 안겨주고서 잠시 숨을 돌리던 그 순간 같은 곳에서 이번엔 어린이 4명이 빠졌습니다.

조 소방장은 시민 구조대원과 함께 물가와 가까운 곳에 있던 2명을 구조했고 이어 깊은 물속으로 빠져들던 나머지 어린이 2명도 구했습니다.

[목격자 : "거기 수심이 엄청 깊어서 아이들 놀기엔 많이 위험했죠. (뇌리에) 깊이 박히더라고요. 사람은 저렇게 구하는구나..."]

어린이들이 빠진 곳입니다.

사고 뒤 조 대원의 제안으로 접근을 막는 부표가 설치됐는데요.

두 계곡물이 만나는 지점으로 갑자기 수심이 깊어져 매우 위험합니다.

20분 사이 어린이 6명을 구한 조 소방장의 모습은 이를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게시판에 칭찬 글을 올리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