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들이 간 소방대원, 20분 새 계곡물 빠진 어린이 6명 구조
입력 2019.08.08 (06:18) 수정 2019.08.08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소방대원이 근무를 마치고 쉬는 날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 갔다 계곡물에 빠진 어린이들을 구조했습니다.

소방대원이 구조한 어린이는 20분 사이 6명이었습니다.

윤경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당직근무를 마치고 가족과 계곡으로 나들이 간 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 조용성 소방장.

두 아들과 한창 물놀이를 하다 바로 옆 계곡물에 8살과 10살 자매가 빠져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조 소방장은 곧장 물에 뛰어들어 두 어린이를 구조했습니다.

[조용성/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원 : "구명조끼를 건네는 순간 여자아이가 물속으로 꾸르륵 가라앉는 거예요. 아이가 물속에서 오랫동안 발버둥 쳐서 힘이 많이 빠진 거였죠. 그래서 깜짝 놀라서 물속에 들어가서 다시 아이를 건져냈어요."]

두 아이를 가족의 품에 안겨주고서 잠시 숨을 돌리던 그 순간 같은 곳에서 이번엔 어린이 4명이 빠졌습니다.

조 소방장은 시민 구조대원과 함께 물가와 가까운 곳에 있던 2명을 구조했고 이어 깊은 물속으로 빠져들던 나머지 어린이 2명도 구했습니다.

[목격자 : "거기 수심이 엄청 깊어서 아이들 놀기엔 많이 위험했죠. (뇌리에) 깊이 박히더라고요. 사람은 저렇게 구하는구나..."]

어린이들이 빠진 곳입니다.

사고 뒤 조 대원의 제안으로 접근을 막는 부표가 설치됐는데요.

두 계곡물이 만나는 지점으로 갑자기 수심이 깊어져 매우 위험합니다.

20분 사이 어린이 6명을 구한 조 소방장의 모습은 이를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게시판에 칭찬 글을 올리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 나들이 간 소방대원, 20분 새 계곡물 빠진 어린이 6명 구조
    • 입력 2019-08-08 06:30:06
    • 수정2019-08-08 07:12:00
    뉴스광장 1부
[앵커]

한 소방대원이 근무를 마치고 쉬는 날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 갔다 계곡물에 빠진 어린이들을 구조했습니다.

소방대원이 구조한 어린이는 20분 사이 6명이었습니다.

윤경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당직근무를 마치고 가족과 계곡으로 나들이 간 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 조용성 소방장.

두 아들과 한창 물놀이를 하다 바로 옆 계곡물에 8살과 10살 자매가 빠져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조 소방장은 곧장 물에 뛰어들어 두 어린이를 구조했습니다.

[조용성/경남 산청소방서 구조대원 : "구명조끼를 건네는 순간 여자아이가 물속으로 꾸르륵 가라앉는 거예요. 아이가 물속에서 오랫동안 발버둥 쳐서 힘이 많이 빠진 거였죠. 그래서 깜짝 놀라서 물속에 들어가서 다시 아이를 건져냈어요."]

두 아이를 가족의 품에 안겨주고서 잠시 숨을 돌리던 그 순간 같은 곳에서 이번엔 어린이 4명이 빠졌습니다.

조 소방장은 시민 구조대원과 함께 물가와 가까운 곳에 있던 2명을 구조했고 이어 깊은 물속으로 빠져들던 나머지 어린이 2명도 구했습니다.

[목격자 : "거기 수심이 엄청 깊어서 아이들 놀기엔 많이 위험했죠. (뇌리에) 깊이 박히더라고요. 사람은 저렇게 구하는구나..."]

어린이들이 빠진 곳입니다.

사고 뒤 조 대원의 제안으로 접근을 막는 부표가 설치됐는데요.

두 계곡물이 만나는 지점으로 갑자기 수심이 깊어져 매우 위험합니다.

20분 사이 어린이 6명을 구한 조 소방장의 모습은 이를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게시판에 칭찬 글을 올리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