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이석채 지인 1,100명 관리…김성태 ‘중요도 최상’
입력 2019.08.13 (19:35) 수정 2019.08.13 (19:4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KT, 이석채 지인 1,100명 관리…김성태 ‘중요도 최상’
동영상영역 끝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합의13부 심리로 열린 KT 부정채용 사건의 공판기일에서 검찰 측은 이석채 전 KT 회장의 지인들이 정리된 파일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증인으로 나선 당시 비서팀장 옥 모씨는 "해당 파일은 비서실에서 관리하는 이 회장 지인 1100여 명의 명단"이라며 "이 회장이 오래 전부터 알던 사람을 비서실에서 기록해 놓은 것"이라고 증언했습니다.

해당 문서파일에는 김성태 의원의 이름도 포함돼 있는데 '중요도 최상'이라고 표시돼 있습니다.
  • KT, 이석채 지인 1,100명 관리…김성태 ‘중요도 최상’
    • 입력 2019.08.13 (19:35)
    • 수정 2019.08.13 (19:43)
    뉴스 7
KT, 이석채 지인 1,100명 관리…김성태 ‘중요도 최상’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합의13부 심리로 열린 KT 부정채용 사건의 공판기일에서 검찰 측은 이석채 전 KT 회장의 지인들이 정리된 파일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증인으로 나선 당시 비서팀장 옥 모씨는 "해당 파일은 비서실에서 관리하는 이 회장 지인 1100여 명의 명단"이라며 "이 회장이 오래 전부터 알던 사람을 비서실에서 기록해 놓은 것"이라고 증언했습니다.

해당 문서파일에는 김성태 의원의 이름도 포함돼 있는데 '중요도 최상'이라고 표시돼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