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청년들에 상처, 국민께 송구”…여론조사 부적합 48%
입력 2019.08.26 (08:05) 수정 2019.08.26 (08:0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청년들에 상처, 국민께 송구”…여론조사 부적합 48%
동영상영역 끝
[앵커]

딸과 관련된 논란과 관련해 조국 후보자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점을 간과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위해 어떤 노력이라도 다하겠다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논문, 입시부정 의혹 등 딸과 관련된 논란에 진실과 다르다며 반박해왔던 조국 후보자.

일요일,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송구하다고 말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어제 :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습니다."]

조 후보자는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인생 전반을 다시 돌아보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고통스럽다고 해서 맡은 짐을 내려놓을순 없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어제 :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심기일전하여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오늘(26일) 검찰 개혁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당이 요구한 의혹 소명도 오늘 이뤄지는데 청문회 준비단 관계자가 대신 답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KBS가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가 조 후보자에게 부정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 장관 수행에 '부적합'하다는 답은 48%, '적합'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고, 아직 판단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34%를 차지했습니다.

자녀 의혹이 불거지기 전 조사에선 법무 장관 지명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42%였습니다.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은 응답자의 65%가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라고 답했습니다.

조사는 22일부터 23일 전국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조사 결과에 대해 조 후보자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조국 “청년들에 상처, 국민께 송구”…여론조사 부적합 48%
    • 입력 2019.08.26 (08:05)
    • 수정 2019.08.26 (08:09)
    아침뉴스타임
조국 “청년들에 상처, 국민께 송구”…여론조사 부적합 48%
[앵커]

딸과 관련된 논란과 관련해 조국 후보자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점을 간과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위해 어떤 노력이라도 다하겠다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논문, 입시부정 의혹 등 딸과 관련된 논란에 진실과 다르다며 반박해왔던 조국 후보자.

일요일,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송구하다고 말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어제 :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습니다."]

조 후보자는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인생 전반을 다시 돌아보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고통스럽다고 해서 맡은 짐을 내려놓을순 없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어제 :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심기일전하여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오늘(26일) 검찰 개혁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당이 요구한 의혹 소명도 오늘 이뤄지는데 청문회 준비단 관계자가 대신 답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KBS가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가 조 후보자에게 부정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 장관 수행에 '부적합'하다는 답은 48%, '적합'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고, 아직 판단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34%를 차지했습니다.

자녀 의혹이 불거지기 전 조사에선 법무 장관 지명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42%였습니다.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은 응답자의 65%가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라고 답했습니다.

조사는 22일부터 23일 전국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조사 결과에 대해 조 후보자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