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화마 속에서 품속 새끼 지킨 어미 코알라 ‘감동’
입력 2019.09.10 (06:52) 수정 2019.09.10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클릭@지구촌] 화마 속에서 품속 새끼 지킨 어미 코알라 ‘감동’
동영상영역 끝
호주에서도 연일 잦아들지 않은 대형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화마와 잿더미 속에서 목숨을 걸고 새끼를 지킨 어미 코알라의 사진이 큰 울림을 전하고 있습니다.

이 코알라 모자는 당국의 대피 명령까지 내려진 호주 남동부 퀸즐랜드 산간 지역에서 경찰과 야생동물 구조단체에 의해 발견됐는데요.

당시 어미 코알라는 팔다리와 등 그리고 귀 한쪽이 불에 타 그슬린 상태에서도 새끼를 품은 채 쓰러진 통나무 위에 앉아있었다고 합니다.

어미의 모성애 덕분에 새끼는 털끝 하나 다치지 않았고 신속히 동물병원으로 이송된 어미 코알라는 안정을 되찾고 빠르게 건강을 회복 중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클릭 지구촌>이었습니다.
  • [클릭@지구촌] 화마 속에서 품속 새끼 지킨 어미 코알라 ‘감동’
    • 입력 2019.09.10 (06:52)
    • 수정 2019.09.10 (07:04)
    뉴스광장 1부
[클릭@지구촌] 화마 속에서 품속 새끼 지킨 어미 코알라 ‘감동’
호주에서도 연일 잦아들지 않은 대형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화마와 잿더미 속에서 목숨을 걸고 새끼를 지킨 어미 코알라의 사진이 큰 울림을 전하고 있습니다.

이 코알라 모자는 당국의 대피 명령까지 내려진 호주 남동부 퀸즐랜드 산간 지역에서 경찰과 야생동물 구조단체에 의해 발견됐는데요.

당시 어미 코알라는 팔다리와 등 그리고 귀 한쪽이 불에 타 그슬린 상태에서도 새끼를 품은 채 쓰러진 통나무 위에 앉아있었다고 합니다.

어미의 모성애 덕분에 새끼는 털끝 하나 다치지 않았고 신속히 동물병원으로 이송된 어미 코알라는 안정을 되찾고 빠르게 건강을 회복 중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클릭 지구촌>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