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스토리] 철새에 치명적…9·11 추모의 빛
입력 2019.09.11 (20:45) 수정 2019.09.11 (20:5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스토리] 철새에 치명적…9·11 추모의 빛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매년 9월 11일 밤이면 미국 뉴욕에 '추모의 빛'이 쏘아집니다.

'9·11' 테러를 기억하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서인데요.

이 불빛이 철새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리포트]

무너진 쌍둥이 빌딩을 의미하는 두 개의 빛줄기가 뉴욕의 밤 하늘로 뻗어나갑니다.

테러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조명으로 9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볼 수 있을 정도로 규모가 큰데요.

뉴욕타임스는 철새들이 불빛에 사로잡혀 이동 경로를 이탈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환경단체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불빛을 보고 몰려든 나방처럼 새떼가 조명 기둥 사이를 배회하는 걸 볼 수 있는데요.

특히 9월은 철새들이 서식지를 옮기는 시기인 탓에 16만 마리에 달하는 철새가 빛기둥에 사로잡혀 경로를 이탈하고 부상당할 위험에 처한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 [글로벌24 스토리] 철새에 치명적…9·11 추모의 빛
    • 입력 2019.09.11 (20:45)
    • 수정 2019.09.11 (20:50)
    글로벌24
[글로벌24 스토리] 철새에 치명적…9·11 추모의 빛
[앵커]

매년 9월 11일 밤이면 미국 뉴욕에 '추모의 빛'이 쏘아집니다.

'9·11' 테러를 기억하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서인데요.

이 불빛이 철새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리포트]

무너진 쌍둥이 빌딩을 의미하는 두 개의 빛줄기가 뉴욕의 밤 하늘로 뻗어나갑니다.

테러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조명으로 9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볼 수 있을 정도로 규모가 큰데요.

뉴욕타임스는 철새들이 불빛에 사로잡혀 이동 경로를 이탈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환경단체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불빛을 보고 몰려든 나방처럼 새떼가 조명 기둥 사이를 배회하는 걸 볼 수 있는데요.

특히 9월은 철새들이 서식지를 옮기는 시기인 탓에 16만 마리에 달하는 철새가 빛기둥에 사로잡혀 경로를 이탈하고 부상당할 위험에 처한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