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노숙인 반려견 ‘골칫거리’…시민 단체가 나섰다
입력 2019.09.14 (07:25) 수정 2019.09.14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브라질, 노숙인 반려견 ‘골칫거리’…시민 단체가 나섰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브라질 상파울루에는 거리에서 생활하는 노숙자들이 2만여 명에 달하는데요, 대부분이 외로움을 잊기 위해 개와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 반려견들이 제대로 관리받지 못하자 시민단체가 나서 정기적으로 목욕과 예방접종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손수레에 살림살이를 싣고 도심을 떠도는 한 노숙인, 개 한마리가 따라 다닙니다.

이처럼 브라질 상파울루 2만여 명의 노숙인들 곁에는 반려견이 함께 생활합니다.

[파브리시오/브라질 노숙인 : "개는 저의 친구입니다. 저를 지켜줍니다."]

도심 공원에 많은 개들이 몰려 들었습니다.

한 시민단체가 노숙인의 반려견을 돌보는 날입니다.

봉사에 나선 수의사들이 예방접종을 하고, 건강 이상 여부를 진찰합니다.

[루시아나/자원봉사 수의사 : "우리가 구입한 이 백신으로 8가지 질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주인을 따라 거리를 떠도는 반려견에게 필요한건 무엇보다 목욕입니다.

["너무 더럽습니다. 흙도 많고 나뭇잎도 많아서 씻기기 어렵습니다."]

개의 옷과 목줄 등 애완용품도 무료로 나눠줍니다.

노숙인들은 자신이 도움을 받는 것 이상으로 기뻐합니다.

상파울루 거리 노숙자들의 개는 약 2만 5천 마리로 추정됩니다.

이들 단체는 이처럼 한 달에 한 차례씩 정기적으로 이들의 개를 돌봐주고 있습니다.

노숙인들의 개를 돌보기 시작한 건 4년 전부터입니다.

[에두아르두/시민단체 대표 : "노숙인과 반려견의 얘기를 담은 사진집을 발간하고 SNS에 얘기를 올렸더니 이들을 위해 뭔가를 해주자는 여론이 일었습니다."]

이들의 꿈은 노숙인과 반려견을 위한 시설을 마련하는 겁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브라질, 노숙인 반려견 ‘골칫거리’…시민 단체가 나섰다
    • 입력 2019.09.14 (07:25)
    • 수정 2019.09.14 (08:04)
    뉴스광장
브라질, 노숙인 반려견 ‘골칫거리’…시민 단체가 나섰다
[앵커]

브라질 상파울루에는 거리에서 생활하는 노숙자들이 2만여 명에 달하는데요, 대부분이 외로움을 잊기 위해 개와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 반려견들이 제대로 관리받지 못하자 시민단체가 나서 정기적으로 목욕과 예방접종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손수레에 살림살이를 싣고 도심을 떠도는 한 노숙인, 개 한마리가 따라 다닙니다.

이처럼 브라질 상파울루 2만여 명의 노숙인들 곁에는 반려견이 함께 생활합니다.

[파브리시오/브라질 노숙인 : "개는 저의 친구입니다. 저를 지켜줍니다."]

도심 공원에 많은 개들이 몰려 들었습니다.

한 시민단체가 노숙인의 반려견을 돌보는 날입니다.

봉사에 나선 수의사들이 예방접종을 하고, 건강 이상 여부를 진찰합니다.

[루시아나/자원봉사 수의사 : "우리가 구입한 이 백신으로 8가지 질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주인을 따라 거리를 떠도는 반려견에게 필요한건 무엇보다 목욕입니다.

["너무 더럽습니다. 흙도 많고 나뭇잎도 많아서 씻기기 어렵습니다."]

개의 옷과 목줄 등 애완용품도 무료로 나눠줍니다.

노숙인들은 자신이 도움을 받는 것 이상으로 기뻐합니다.

상파울루 거리 노숙자들의 개는 약 2만 5천 마리로 추정됩니다.

이들 단체는 이처럼 한 달에 한 차례씩 정기적으로 이들의 개를 돌봐주고 있습니다.

노숙인들의 개를 돌보기 시작한 건 4년 전부터입니다.

[에두아르두/시민단체 대표 : "노숙인과 반려견의 얘기를 담은 사진집을 발간하고 SNS에 얘기를 올렸더니 이들을 위해 뭔가를 해주자는 여론이 일었습니다."]

이들의 꿈은 노숙인과 반려견을 위한 시설을 마련하는 겁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