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확인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는 94년 처제 살인범 유력”
입력 2019.09.19 (12:03) 수정 2019.09.19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는 94년 처제 살인범 유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50대 남성 30년 만에 확인됐는데요.

용의자로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해한 50대 남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지목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살해한 56살 이모 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는 1994년 1월 16일 충북 청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20살이던 처제 A 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씨가 처제를 집으로 불러 성폭행한 뒤 둔기 등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의 집에서 1km 가량 떨어진 철물점에서 확인된 시신은 스타킹 등으로 감싼 상태였습니다.

사건 나흘만에 검거된 이 씨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사망 추정 시간대에 A 씨가 이 씨의 집에 있었고, 정리된 집에서 혈흔이 확인된 점 등이 증거로 작용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사건 한 달 전 쯤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노 등으로 A 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범행한 것으로 봤습니다.

1, 2심 재판부는 간접적인 정황 증거들이지만 모두 신빙성이 있다며, 살해, 강간, 시신유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 씨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1년 뒤 진행된 대법원 상고심에서는 범행이 사전에 계획된 것인지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원심을 파기 환송했습니다.

이후 이 씨는 무기징역형을 확정받아 현재 무기수로 복역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는 94년 처제 살인범 유력”
    • 입력 2019.09.19 (12:03)
    • 수정 2019.09.19 (13:04)
    뉴스 12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는 94년 처제 살인범 유력”
[앵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50대 남성 30년 만에 확인됐는데요.

용의자로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해한 50대 남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지목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살해한 56살 이모 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는 1994년 1월 16일 충북 청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20살이던 처제 A 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씨가 처제를 집으로 불러 성폭행한 뒤 둔기 등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의 집에서 1km 가량 떨어진 철물점에서 확인된 시신은 스타킹 등으로 감싼 상태였습니다.

사건 나흘만에 검거된 이 씨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사망 추정 시간대에 A 씨가 이 씨의 집에 있었고, 정리된 집에서 혈흔이 확인된 점 등이 증거로 작용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사건 한 달 전 쯤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노 등으로 A 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범행한 것으로 봤습니다.

1, 2심 재판부는 간접적인 정황 증거들이지만 모두 신빙성이 있다며, 살해, 강간, 시신유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 씨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1년 뒤 진행된 대법원 상고심에서는 범행이 사전에 계획된 것인지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원심을 파기 환송했습니다.

이후 이 씨는 무기징역형을 확정받아 현재 무기수로 복역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