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입력 2019.09.23 (08:16) 수정 2019.09.23 (08:2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방미길에 오른 문 대통령이 오늘(23일) 새벽 미국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북미 실무 협상을 앞두고 열리는 내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접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 도착해 3박 5일간 방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은 우리 시간으로 내일(24일) 새벽에 열립니다.

북미 실무 협상이 임박한 상황에서 열리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9번째 정상회담입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을 비판하고 '새로운 방법'을 언급하며 유연한 접근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북미 실무 협상 의제로 체제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를 제시한 상황.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유연한 입장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16일/수석·보좌관 회의 :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할 것입니다."]

비핵화 의제 외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 등 한미 동맹 관련 현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불거진 한미 관계 균열 우려를 잠재우는 것도 이번 회담 과제로 꼽힙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뒤 열리는 UN총회 연설에선 북한 체제 안전 보장과 관련해 새로운 제안을 밝힐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북미 대화가 중대 국면을 맞고 있다는 판단 아래 전격적으로 결정됐습니다.

한미정상회담, 유엔 총회에서 밝힐 문 대통령 구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성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 입력 2019.09.23 (08:16)
    • 수정 2019.09.23 (08:23)
    아침뉴스타임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앵커]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방미길에 오른 문 대통령이 오늘(23일) 새벽 미국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북미 실무 협상을 앞두고 열리는 내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접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 도착해 3박 5일간 방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은 우리 시간으로 내일(24일) 새벽에 열립니다.

북미 실무 협상이 임박한 상황에서 열리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9번째 정상회담입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을 비판하고 '새로운 방법'을 언급하며 유연한 접근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북미 실무 협상 의제로 체제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를 제시한 상황.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유연한 입장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16일/수석·보좌관 회의 :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할 것입니다."]

비핵화 의제 외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 등 한미 동맹 관련 현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불거진 한미 관계 균열 우려를 잠재우는 것도 이번 회담 과제로 꼽힙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뒤 열리는 UN총회 연설에선 북한 체제 안전 보장과 관련해 새로운 제안을 밝힐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북미 대화가 중대 국면을 맞고 있다는 판단 아래 전격적으로 결정됐습니다.

한미정상회담, 유엔 총회에서 밝힐 문 대통령 구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성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