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입력 2019.09.23 (08:16) 수정 2019.09.23 (08:2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방미길에 오른 문 대통령이 오늘(23일) 새벽 미국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북미 실무 협상을 앞두고 열리는 내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접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 도착해 3박 5일간 방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은 우리 시간으로 내일(24일) 새벽에 열립니다.

북미 실무 협상이 임박한 상황에서 열리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9번째 정상회담입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을 비판하고 '새로운 방법'을 언급하며 유연한 접근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북미 실무 협상 의제로 체제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를 제시한 상황.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유연한 입장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16일/수석·보좌관 회의 :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할 것입니다."]

비핵화 의제 외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 등 한미 동맹 관련 현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불거진 한미 관계 균열 우려를 잠재우는 것도 이번 회담 과제로 꼽힙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뒤 열리는 UN총회 연설에선 북한 체제 안전 보장과 관련해 새로운 제안을 밝힐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북미 대화가 중대 국면을 맞고 있다는 판단 아래 전격적으로 결정됐습니다.

한미정상회담, 유엔 총회에서 밝힐 문 대통령 구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성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 입력 2019.09.23 (08:16)
    • 수정 2019.09.23 (08:23)
    아침뉴스타임
문 대통령 내일 한미 정상회담…‘비핵화’ 외교 시동
[앵커]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방미길에 오른 문 대통령이 오늘(23일) 새벽 미국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북미 실무 협상을 앞두고 열리는 내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접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 도착해 3박 5일간 방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은 우리 시간으로 내일(24일) 새벽에 열립니다.

북미 실무 협상이 임박한 상황에서 열리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9번째 정상회담입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을 비판하고 '새로운 방법'을 언급하며 유연한 접근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북미 실무 협상 의제로 체제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를 제시한 상황.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유연한 입장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16일/수석·보좌관 회의 :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할 것입니다."]

비핵화 의제 외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 등 한미 동맹 관련 현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불거진 한미 관계 균열 우려를 잠재우는 것도 이번 회담 과제로 꼽힙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뒤 열리는 UN총회 연설에선 북한 체제 안전 보장과 관련해 새로운 제안을 밝힐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북미 대화가 중대 국면을 맞고 있다는 판단 아래 전격적으로 결정됐습니다.

한미정상회담, 유엔 총회에서 밝힐 문 대통령 구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성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