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멀어진 한일관계, 시민들이 메꾼다…한일문화축제 성황
입력 2019.09.28 (21:22) 수정 2019.09.28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일관계가 역대 최악인 상황이지만 오늘(28일) 일본 도쿄에서는 양국의 문화를 교류하는 '한일 축제 한마당'이 열렸습니다.

모처럼 양국 시민들도 한 자리에 모여서 전통과 문화를 나눴습니다.

도쿄에서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침개와 떡볶이의 맛보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도쿄 도심 속 공원에 문을 연 한국 문화 체험관입니다.

고운 색의 전통 한복은 일본 시민들에겐 이색적인 체험입니다.

최대 규모의 한일 교류 행사인 한일 축제 한마당, 올해로 11번쨉니다.

[한다, 고바야시, 모리/일본 도치기현 :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어서 축제에서 대화가 될 지 (궁금해서) 와 봤습니다. (한국도 일본도 기분 좋게 모두 사이 좋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연일 터지는 한일 갈등에도, 시민들은 아침 일찍부터 축제를 찾았습니다.

축하공연에서는 우리나라의 '아리랑'과 일본의 동요 '빨간 잠자리'도 함께 연주됐습니다.

[정은희/하트하트오케스트라 : "우리 민간 외교는 지속적으로 되어야 서로가 화합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회식에 참석한 한국과 일본의 정부 관계자의 표정은 오늘만큼은 무겁지 않았습니다.

[아카바/일본 국토교통상 : "만약 정부 간에 무언가 문제가 생기더라도 풀뿌리의 민간 교류가 활발히 이뤄진다면 양국의 우호관계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내일(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축제는 태권무와 가라테 시범, 한국 전통북과 일본 전통북 연주 등 양국의 문화를 비교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 중심으로 꾸며졌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멀어진 한일관계, 시민들이 메꾼다…한일문화축제 성황
    • 입력 2019-09-28 21:24:08
    • 수정2019-09-28 22:01:47
    뉴스 9
[앵커]

한일관계가 역대 최악인 상황이지만 오늘(28일) 일본 도쿄에서는 양국의 문화를 교류하는 '한일 축제 한마당'이 열렸습니다.

모처럼 양국 시민들도 한 자리에 모여서 전통과 문화를 나눴습니다.

도쿄에서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침개와 떡볶이의 맛보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도쿄 도심 속 공원에 문을 연 한국 문화 체험관입니다.

고운 색의 전통 한복은 일본 시민들에겐 이색적인 체험입니다.

최대 규모의 한일 교류 행사인 한일 축제 한마당, 올해로 11번쨉니다.

[한다, 고바야시, 모리/일본 도치기현 :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어서 축제에서 대화가 될 지 (궁금해서) 와 봤습니다. (한국도 일본도 기분 좋게 모두 사이 좋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연일 터지는 한일 갈등에도, 시민들은 아침 일찍부터 축제를 찾았습니다.

축하공연에서는 우리나라의 '아리랑'과 일본의 동요 '빨간 잠자리'도 함께 연주됐습니다.

[정은희/하트하트오케스트라 : "우리 민간 외교는 지속적으로 되어야 서로가 화합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회식에 참석한 한국과 일본의 정부 관계자의 표정은 오늘만큼은 무겁지 않았습니다.

[아카바/일본 국토교통상 : "만약 정부 간에 무언가 문제가 생기더라도 풀뿌리의 민간 교류가 활발히 이뤄진다면 양국의 우호관계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내일(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축제는 태권무와 가라테 시범, 한국 전통북과 일본 전통북 연주 등 양국의 문화를 비교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 중심으로 꾸며졌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