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문화] 두무진에서 장산곶까지…풍경화에 새긴 ‘평화의 염원’
입력 2019.09.28 (21:28) 수정 2019.09.28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말엔 문화 시간입니다.

푸른 바다를 사이에 두고 갈라진 남녘과 북녘 땅을 나란히 화폭에 그려내는 화가가 있습니다.

그가 그린 백령도 풍경화는 지난해 열린 1차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걸리기도 했는데요.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풍경화, 함께 감상해 보시죠.

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넓고 푸른 바다.

그 바다 너머로 북녘땅이 바라보입니다.

백령도 두무진에서 북의 장산곶까지 거리는 불과 12km.

7년 전, 화가는 분단의 현실을 간직한 백령도를 찾았고…

1년 반 동안 서해5도를 돌며 남과 북, 바다를 한 화폭에 그렸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그렇게 완성한 백령도 풍경화.

이 그림은 분쟁이 아닌 평화의 상징으로 지난해 4월 역사적인 1차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걸렸습니다.

[신태수/한국화가 : "장산곶이 맑은 날 보면 훤히 다 보이거든요. 우리 땅이 하나였으면 그런 바람을 가지고 그 작업을 하게 됐죠."]

푸른 물결이 넘실대는 바다.

높은 곳에서 넉넉한 시야로 바라본 풍경에는 한없는 평온함이 깃들어 있습니다.

자극적인 색채를 지양하고 자연의 빛 그대로 편안하고 깊이 있는 색감을 살렸습니다.

[신태수/한국화가 : "바로 내 이웃에 있는 사람들이 제 작품을 보고 그런 평화로운 마음이 생기면 또 다른 이웃에게 그런 마음이 전파되지 않을까..."]

이 땅의 아름다운 산천과 바다에 묵묵히 '평화'를 새겨온 화가의 대표작 20여 점을 만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주말&문화] 두무진에서 장산곶까지…풍경화에 새긴 ‘평화의 염원’
    • 입력 2019-09-28 21:32:08
    • 수정2019-09-28 22:01:55
    뉴스 9
[앵커]

주말엔 문화 시간입니다.

푸른 바다를 사이에 두고 갈라진 남녘과 북녘 땅을 나란히 화폭에 그려내는 화가가 있습니다.

그가 그린 백령도 풍경화는 지난해 열린 1차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걸리기도 했는데요.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풍경화, 함께 감상해 보시죠.

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넓고 푸른 바다.

그 바다 너머로 북녘땅이 바라보입니다.

백령도 두무진에서 북의 장산곶까지 거리는 불과 12km.

7년 전, 화가는 분단의 현실을 간직한 백령도를 찾았고…

1년 반 동안 서해5도를 돌며 남과 북, 바다를 한 화폭에 그렸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그렇게 완성한 백령도 풍경화.

이 그림은 분쟁이 아닌 평화의 상징으로 지난해 4월 역사적인 1차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걸렸습니다.

[신태수/한국화가 : "장산곶이 맑은 날 보면 훤히 다 보이거든요. 우리 땅이 하나였으면 그런 바람을 가지고 그 작업을 하게 됐죠."]

푸른 물결이 넘실대는 바다.

높은 곳에서 넉넉한 시야로 바라본 풍경에는 한없는 평온함이 깃들어 있습니다.

자극적인 색채를 지양하고 자연의 빛 그대로 편안하고 깊이 있는 색감을 살렸습니다.

[신태수/한국화가 : "바로 내 이웃에 있는 사람들이 제 작품을 보고 그런 평화로운 마음이 생기면 또 다른 이웃에게 그런 마음이 전파되지 않을까..."]

이 땅의 아름다운 산천과 바다에 묵묵히 '평화'를 새겨온 화가의 대표작 20여 점을 만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