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흰꼬리수리 눈으로 본 알프스…기후 변화 경고
입력 2019.10.10 (20:43) 수정 2019.10.10 (20:4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스토리] 흰꼬리수리 눈으로 본 알프스…기후 변화 경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엄한 알프스 풍광을 독수리의 시선으로 바라보면 어떨까요?

멸종위기종인 흰꼬리수리가 초소형 카메라를 장착해 알프스 곳곳을 비행했습니다.

풍광은 물론 멋진데 영상을 찍은 이유가 따로 있답니다.

[리포트]

흰꼬리수리가 몽블랑 아래에 자리한 '샤모니' 상공을 날아오릅니다.

그 아래로 바위 봉우리와 기암괴석, 가슴이 탁 트이는 초록빛 산기슭이 가득 펼쳐지는데요.

야생조류 보호단체가 9살 된 흰꼬리수리에 카메라를 장착해 풍광을 담았습니다.

기후 변화의 위기를 알리기 위해서인데요.

멸종위기종인 흰꼬리수리는 기온 상승으로 인해 200년 전 프랑스에서 완전히 사라졌다고 합니다.
  • [글로벌 스토리] 흰꼬리수리 눈으로 본 알프스…기후 변화 경고
    • 입력 2019.10.10 (20:43)
    • 수정 2019.10.10 (20:47)
    글로벌24
[글로벌 스토리] 흰꼬리수리 눈으로 본 알프스…기후 변화 경고
[앵커]

장엄한 알프스 풍광을 독수리의 시선으로 바라보면 어떨까요?

멸종위기종인 흰꼬리수리가 초소형 카메라를 장착해 알프스 곳곳을 비행했습니다.

풍광은 물론 멋진데 영상을 찍은 이유가 따로 있답니다.

[리포트]

흰꼬리수리가 몽블랑 아래에 자리한 '샤모니' 상공을 날아오릅니다.

그 아래로 바위 봉우리와 기암괴석, 가슴이 탁 트이는 초록빛 산기슭이 가득 펼쳐지는데요.

야생조류 보호단체가 9살 된 흰꼬리수리에 카메라를 장착해 풍광을 담았습니다.

기후 변화의 위기를 알리기 위해서인데요.

멸종위기종인 흰꼬리수리는 기온 상승으로 인해 200년 전 프랑스에서 완전히 사라졌다고 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