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① 文 ‘국정 운영 평가’ 긍정 49.7% vs 부정 46.6%
입력 2019.11.08 (21:01) 수정 2019.11.09 (05: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론조사]① 文 ‘국정 운영 평가’ 긍정 49.7% vs 부정 46.6%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일(9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 반, 임기 반환점을 맞습니다.

여전히 경제와 한반도 문제, 사회개혁 등 과제가 산적해 있지만, 이제는 중간 성적을 점검해야할 시간입니다.

KBS가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전반기 국정운영에 대해선 긍정과 부정 평가가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잘 한 분야는 역시 '남북관계'가 꼽혔고, 일자리와 부동산 등 경제정책은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 임기 전반기 국정운영을 평가해달라고 물었습니다.

긍정 49.7%, 부정 46.6%로 오차 범위 안에서 팽팽했습니다.

이른바 조국 정국으로 부정이 처음 긍정을 앞질렀던 추석 때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습니다.

잘 한 분야로는 남북관계와 외교가 가장 많았고 복지정책과 정치개혁이 뒤를 이었습니다.

네 명 중 한 명이 평가를 유보했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못 한 분야로는 일자리와 부동산 등 경제 정책이 꼽혔습니다.

잘한 분야 1위였던 남북관계가 세번 째로 꼽혔는데 답보 상태인 남북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등 협치가 이뤄지지 않는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물었습니다.

야당 책임이 45%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대통령이 30%였는데 여당과 합치면 야당과 비슷한 수치였습니다.

앞으로 바람직한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경제 활력을 위한 혁신이 37.8%, 정의로운 나라를 위한 공정이 30.6%였습니다.

최근 높아진 공정 요구가 눈에 띄었습니다.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제기된 청와대 인적개편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과 비공감이 오차 범위 안에서 팽팽했습니다.

북한이 시설 철거를 요구한 금강산 관광에 대한 의견은 관광 재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어 사업 중단 의견보다 많았습니다.

오는 23일 0시로 종료 예정인 지소미아에 대해선 계획대로 종료해야 한다는 의견이 57.3%로 말아야 한다 보다 20%포인트 이상 많았습니다.

8월 광복절 조사 때보다도 지소미아 종료 찬성 의견이 더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다운로드] 문재인 정부 국정반환점 KBS 여론조사 질문지 (PDF)
[다운로드] 문재인 정부 국정반환점 KBS 여론조사 결과 (PDF)

조사기관 : (주) 한국리서치
대 상 :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유선 205명, 무선 795명)
기 간 : 2019년 11월 6일 ~ 7일(2일간)
조사방법 :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응 답 률 : 19.8%(총 5,044명과 통화, 그중 1,000명 응답 완료)
표본오차 : 95% 신뢰 수준, 최대허용 표집 오차 ±3.1%p
  • [여론조사]① 文 ‘국정 운영 평가’ 긍정 49.7% vs 부정 46.6%
    • 입력 2019.11.08 (21:01)
    • 수정 2019.11.09 (05:25)
    뉴스 9
[여론조사]① 文 ‘국정 운영 평가’ 긍정 49.7% vs 부정 46.6%
[앵커]

내일(9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 반, 임기 반환점을 맞습니다.

여전히 경제와 한반도 문제, 사회개혁 등 과제가 산적해 있지만, 이제는 중간 성적을 점검해야할 시간입니다.

KBS가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전반기 국정운영에 대해선 긍정과 부정 평가가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잘 한 분야는 역시 '남북관계'가 꼽혔고, 일자리와 부동산 등 경제정책은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 임기 전반기 국정운영을 평가해달라고 물었습니다.

긍정 49.7%, 부정 46.6%로 오차 범위 안에서 팽팽했습니다.

이른바 조국 정국으로 부정이 처음 긍정을 앞질렀던 추석 때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습니다.

잘 한 분야로는 남북관계와 외교가 가장 많았고 복지정책과 정치개혁이 뒤를 이었습니다.

네 명 중 한 명이 평가를 유보했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못 한 분야로는 일자리와 부동산 등 경제 정책이 꼽혔습니다.

잘한 분야 1위였던 남북관계가 세번 째로 꼽혔는데 답보 상태인 남북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등 협치가 이뤄지지 않는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물었습니다.

야당 책임이 45%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대통령이 30%였는데 여당과 합치면 야당과 비슷한 수치였습니다.

앞으로 바람직한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경제 활력을 위한 혁신이 37.8%, 정의로운 나라를 위한 공정이 30.6%였습니다.

최근 높아진 공정 요구가 눈에 띄었습니다.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제기된 청와대 인적개편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과 비공감이 오차 범위 안에서 팽팽했습니다.

북한이 시설 철거를 요구한 금강산 관광에 대한 의견은 관광 재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어 사업 중단 의견보다 많았습니다.

오는 23일 0시로 종료 예정인 지소미아에 대해선 계획대로 종료해야 한다는 의견이 57.3%로 말아야 한다 보다 20%포인트 이상 많았습니다.

8월 광복절 조사 때보다도 지소미아 종료 찬성 의견이 더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다운로드] 문재인 정부 국정반환점 KBS 여론조사 질문지 (PDF)
[다운로드] 문재인 정부 국정반환점 KBS 여론조사 결과 (PDF)

조사기관 : (주) 한국리서치
대 상 :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유선 205명, 무선 795명)
기 간 : 2019년 11월 6일 ~ 7일(2일간)
조사방법 :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응 답 률 : 19.8%(총 5,044명과 통화, 그중 1,000명 응답 완료)
표본오차 : 95% 신뢰 수준, 최대허용 표집 오차 ±3.1%p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