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금강산 ‘최후통첩’…“자진철거 않으면 일방 철거”
입력 2019.11.15 (19:04) 수정 2019.11.15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北 금강산 ‘최후통첩’…“자진철거 않으면 일방 철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지난 11일 금강산 시설을 철거하지 않으면 자진철거하겠다는 뜻을 우리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최후통첩이라 주장하며 금강산 개발에 남한이 낄 자리는 없다고 또다시 못을 박았는데요.

통일부는 북한의 최후통첩을 엄정히 받아들인다면서도 남북이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또다시 강조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금강산 시설 일방 철거 계획을 통보한 건 지난 11일입니다.

정부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보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인 철거 시점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나흘이 지난 오늘까지도 남측이 묵묵부답이라며 이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북한은 정부가 제안한 창의적 해법과 실무회담, 공동점검단 방문 등도 때를 놓쳤다며 모두 거부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자신들 방식대로 금강산을 개발하겠다며, 남측이 낄 자리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통보한 지 나흘 만에, 그것도 북한 보도가 나가고 난 뒤에야 통일부도 북한의 통보 사실을 밝혔습니다.

지난달 25일 북한이 철거문제를 제기한 뒤 남북 사이 의견을 주고받은 내용도 뒤늦게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최후통첩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금강산 관광 문제는 남북이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강조했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북측도 금강산 문제해결을 위한 우리 입장에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합니다."]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어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 이어 오늘은 금강산 지구에 투자한 30여 개사 사업자들과 만나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김연철/통일부 장관 : "상황이 엄중하고 여전히 이견 차이도 남북 간에 꽤 큽니다."]

정부는 김연철 장관의 미국 방문을 통해 해법을 모색할 계획이지만, 북한이 명백한 거부 의사를 밝힌 만큼 돌파구 마련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北 금강산 ‘최후통첩’…“자진철거 않으면 일방 철거”
    • 입력 2019.11.15 (19:04)
    • 수정 2019.11.15 (19:44)
    뉴스 7
北 금강산 ‘최후통첩’…“자진철거 않으면 일방 철거”
[앵커]

북한이 지난 11일 금강산 시설을 철거하지 않으면 자진철거하겠다는 뜻을 우리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최후통첩이라 주장하며 금강산 개발에 남한이 낄 자리는 없다고 또다시 못을 박았는데요.

통일부는 북한의 최후통첩을 엄정히 받아들인다면서도 남북이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또다시 강조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금강산 시설 일방 철거 계획을 통보한 건 지난 11일입니다.

정부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보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인 철거 시점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나흘이 지난 오늘까지도 남측이 묵묵부답이라며 이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북한은 정부가 제안한 창의적 해법과 실무회담, 공동점검단 방문 등도 때를 놓쳤다며 모두 거부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자신들 방식대로 금강산을 개발하겠다며, 남측이 낄 자리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통보한 지 나흘 만에, 그것도 북한 보도가 나가고 난 뒤에야 통일부도 북한의 통보 사실을 밝혔습니다.

지난달 25일 북한이 철거문제를 제기한 뒤 남북 사이 의견을 주고받은 내용도 뒤늦게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최후통첩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금강산 관광 문제는 남북이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강조했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북측도 금강산 문제해결을 위한 우리 입장에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합니다."]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어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 이어 오늘은 금강산 지구에 투자한 30여 개사 사업자들과 만나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김연철/통일부 장관 : "상황이 엄중하고 여전히 이견 차이도 남북 간에 꽤 큽니다."]

정부는 김연철 장관의 미국 방문을 통해 해법을 모색할 계획이지만, 북한이 명백한 거부 의사를 밝힌 만큼 돌파구 마련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