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일손 부족에 ‘취업 빙하기 세대’ 재조명
입력 2019.11.22 (12:34) 수정 2019.11.22 (12: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일손 부족에 ‘취업 빙하기 세대’ 재조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는 1990년대 거품경기 붕괴후 취업이 힘들었던 세대를 '취업빙하기' 세대라 부르는데요.

최근 심각한 일손 부족으로 인해 이들이 또다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사이타마현에서 열린 합동 기업 설명회. 정규직을 원하는 취업빙하기 세대만 참가할 수 있습니다.

모두 81개 기업이 참가했는데, 취업빙하기 세대 223명이 모였습니다.

[수도시설 정비업체 : "일할 사람이 없어요. 한 명이라도 채용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설명회를 기획한 곳은 사이타마현 고용노동과.

정규직 취업이 힘들었던 취업빙하기 세대를 돕기 위해 취업 지원 프로젝트를 만들어 이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설명회와 연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시이/사이타마현 고용노동과 : "기업에서는 '40대도 20년간 일할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적극적입니다)."]

사이타마현은 취업빙하기 세대 150명을 정규직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인데요.

취업빙하기 세대를 위한 이런 지원은 오사카와 교토 등 다른 지자체에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 일본, 일손 부족에 ‘취업 빙하기 세대’ 재조명
    • 입력 2019.11.22 (12:34)
    • 수정 2019.11.22 (12:46)
    뉴스 12
일본, 일손 부족에 ‘취업 빙하기 세대’ 재조명
[앵커]

일본에서는 1990년대 거품경기 붕괴후 취업이 힘들었던 세대를 '취업빙하기' 세대라 부르는데요.

최근 심각한 일손 부족으로 인해 이들이 또다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사이타마현에서 열린 합동 기업 설명회. 정규직을 원하는 취업빙하기 세대만 참가할 수 있습니다.

모두 81개 기업이 참가했는데, 취업빙하기 세대 223명이 모였습니다.

[수도시설 정비업체 : "일할 사람이 없어요. 한 명이라도 채용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설명회를 기획한 곳은 사이타마현 고용노동과.

정규직 취업이 힘들었던 취업빙하기 세대를 돕기 위해 취업 지원 프로젝트를 만들어 이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설명회와 연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시이/사이타마현 고용노동과 : "기업에서는 '40대도 20년간 일할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적극적입니다)."]

사이타마현은 취업빙하기 세대 150명을 정규직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인데요.

취업빙하기 세대를 위한 이런 지원은 오사카와 교토 등 다른 지자체에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