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vs 檢 2라운드? ‘특검’ 카드 꺼낸 민주
입력 2019.12.04 (19:04) 수정 2019.12.04 (23: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與 vs 檢 2라운드? ‘특검’ 카드 꺼낸 민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은 검찰이 정치적인 '선택 수사'를 하고 있다고 보고,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특감반원 사망 사건도 경찰과 함께 수사하지 않으면 특검을 할 수도 있다며, 검찰 압박에 나섰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지도부는 이틀째 공개회의에서 검찰 비판에 나섰습니다.

강도는 더 세졌습니다.

경찰서를 압수수색 하면서까지 특감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확보한 이유가 뭐냐고, 집중 추궁했습니다.

검찰이 경찰과 합동수사단을 꾸리지 않으면 특검도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이 두렵지 않다면 왜 이렇게 무리한 일을 벌이면서까지 증거를 독점하겠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또 검찰이 한국당 의원들의 패스트트랙 위반을 확인해놓고도 기소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을 회유해,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막기 위해서라는 겁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개혁을 저지하려 한다 해도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검찰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습니다."]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데 대해서도,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사건 당시 이미 검찰이 확보한 자료라면서, 정치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은 청와대가 민주당과 함께 검찰에 대한 노골적 압박으로 수사를 막으려할 것이 아니라,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책임자를 처벌하고 인적쇄신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검찰의 공정수사를 촉구하는 당내 특위를 구성한 민주당은 바로 내일 첫 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본격 대응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與 vs 檢 2라운드? ‘특검’ 카드 꺼낸 민주
    • 입력 2019.12.04 (19:04)
    • 수정 2019.12.04 (23:54)
    뉴스 7
與 vs 檢 2라운드? ‘특검’ 카드 꺼낸 민주
[앵커]

민주당은 검찰이 정치적인 '선택 수사'를 하고 있다고 보고,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특감반원 사망 사건도 경찰과 함께 수사하지 않으면 특검을 할 수도 있다며, 검찰 압박에 나섰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지도부는 이틀째 공개회의에서 검찰 비판에 나섰습니다.

강도는 더 세졌습니다.

경찰서를 압수수색 하면서까지 특감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확보한 이유가 뭐냐고, 집중 추궁했습니다.

검찰이 경찰과 합동수사단을 꾸리지 않으면 특검도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이 두렵지 않다면 왜 이렇게 무리한 일을 벌이면서까지 증거를 독점하겠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또 검찰이 한국당 의원들의 패스트트랙 위반을 확인해놓고도 기소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을 회유해,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막기 위해서라는 겁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개혁을 저지하려 한다 해도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검찰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습니다."]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데 대해서도,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사건 당시 이미 검찰이 확보한 자료라면서, 정치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은 청와대가 민주당과 함께 검찰에 대한 노골적 압박으로 수사를 막으려할 것이 아니라,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책임자를 처벌하고 인적쇄신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검찰의 공정수사를 촉구하는 당내 특위를 구성한 민주당은 바로 내일 첫 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본격 대응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