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김광현 1년 만의 재회…“메이저리그서 만나자”
입력 2019.12.05 (06:48) 수정 2019.12.05 (06: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류현진-김광현 1년 만의 재회…“메이저리그서 만나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류현진과 김광현,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두 좌완투수가 1년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FA 류현진과 미국 진출을 선언한 김광현, 과연 무슨 얘기를 나눴을까요?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시상식장에서 LA다저스 유니폼을 본 류현진의 한 마디.

["저, 무소속인데!"]

미국 진출을 위해 최근 현지 에이전트와 계약한 김광현도 뒤이어 등장했습니다.

1년 만에 재회한 두 선수는 잠시 밖으로 나가 오랜 회포를 푼 뒤에야 시상식 장에 나란히 재입장했습니다.

[김광현/SK : "어느 팀을 갈 것 같냐, 형은 어느팀 갈 것 같아요? (서로) 물어봤는데, 선수는 둘 다 모르는 걸로 얘기됐고요."]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단 한 번도 맞대결을 펼쳐본 적이 없는 류현진과 김광현.

메이저리그에서 맞대결할 기회를 놓고는 입장이 갈렸습니다.

[류현진: "당연히 경기장 밖에서 만나는 건 좋지만 경기장에서 만나면 서로 부담스러울 거고, 별로 반갑지 않을 것 같습니다."]

[김광현/SK : "물업로 것도 많고 배울 것도 많기 때문에 같은 리그에서 가깝게 현진이 형의 모든 것을 캐내는 거머리 같은 존재가 되겠습니다."]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한국인 최초 사이영상 최종 후보 등극까지.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류현진은 김광현을 향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첫 번째는 건강인 것 같고, 선수들한테 빨리 다가가서 선수들과 잘 지내면 좋겠다는 말 전하고 싶어요."]

한국 야구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류현진과 김광현이 꿈의 무대에서 나란히 명장면을 만들어 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류현진-김광현 1년 만의 재회…“메이저리그서 만나자”
    • 입력 2019.12.05 (06:48)
    • 수정 2019.12.05 (06:53)
    뉴스광장 1부
류현진-김광현 1년 만의 재회…“메이저리그서 만나자”
[앵커]

류현진과 김광현,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두 좌완투수가 1년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FA 류현진과 미국 진출을 선언한 김광현, 과연 무슨 얘기를 나눴을까요?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시상식장에서 LA다저스 유니폼을 본 류현진의 한 마디.

["저, 무소속인데!"]

미국 진출을 위해 최근 현지 에이전트와 계약한 김광현도 뒤이어 등장했습니다.

1년 만에 재회한 두 선수는 잠시 밖으로 나가 오랜 회포를 푼 뒤에야 시상식 장에 나란히 재입장했습니다.

[김광현/SK : "어느 팀을 갈 것 같냐, 형은 어느팀 갈 것 같아요? (서로) 물어봤는데, 선수는 둘 다 모르는 걸로 얘기됐고요."]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단 한 번도 맞대결을 펼쳐본 적이 없는 류현진과 김광현.

메이저리그에서 맞대결할 기회를 놓고는 입장이 갈렸습니다.

[류현진: "당연히 경기장 밖에서 만나는 건 좋지만 경기장에서 만나면 서로 부담스러울 거고, 별로 반갑지 않을 것 같습니다."]

[김광현/SK : "물업로 것도 많고 배울 것도 많기 때문에 같은 리그에서 가깝게 현진이 형의 모든 것을 캐내는 거머리 같은 존재가 되겠습니다."]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한국인 최초 사이영상 최종 후보 등극까지.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류현진은 김광현을 향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첫 번째는 건강인 것 같고, 선수들한테 빨리 다가가서 선수들과 잘 지내면 좋겠다는 말 전하고 싶어요."]

한국 야구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류현진과 김광현이 꿈의 무대에서 나란히 명장면을 만들어 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