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햇빛을 모아 지하 정원에 비춘다…‘태양의 정원’ 개장
입력 2019.12.13 (17:18) 수정 2019.12.13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햇빛을 모아 지하 정원에 비춘다…‘태양의 정원’ 개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하철역 지하보도에 레몬과 유자 같은 과실수 등 37종의 식물이 자라는 정원이 조성됐습니다.

지상의 햇빛을 모아 유리관을 통해 지하 공간으로 전달하는 신기술이 처음으로 적용됐다고 하는데요.

어떤 원리인지,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름 1m 렌즈가 설치된 기둥 8개가 빌딩 앞에 설치돼 있습니다.

햇빛을 모으는, 집광장치인데, 렌즈는 해가 움직이는 방향을 따라 움직입니다.

모인 햇빛은 유리관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고, 90도로 한 번 꺾인 뒤 다시 관을 따라 옮겨진 햇빛은 지하 정원 위로 쏟아집니다.

국내 업체가 개발한 자연채광 제어기술로 조성된 '태양의 정원'입니다.

LED 등 인공조명으로 상추 같은 채소는 키울 수 있지만 열매가 달리는 과실수는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자연의 햇빛을 지하로 전송해 비춰주면서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오세대/원천기술 보유업체 대표 : "자외선, 적외선, 모든 스펙트럼의 가시광선 모두 우리가 원하는 태양 빛처럼 정확히 전송되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인공조명이 그 한계까지는 도달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태양의 정원'은 지하철 종각역과 출구를 연결하는 지하보도에 자리 잡았습니다.

사람들이 지나가는 통로로만 쓰였던 비어 있던 공간이 도시 재생 사례로 활용된 것입니다.

[김기현/서울시 안전총괄과장 : "그동안 넓은 공간에 비해서 크게 쓰임새가 없었는데요. 특히 보시다시피 층고가 높아서 이번에 정원을 테스트베드(시험대)로 하기에 적합한 장소였습니다."]

정원 옆에는 청년창업을 위한 공간도 마련됐습니다.

내년 봄이면 정원에 심은 나무에서 첫 열매가 맺힐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햇빛을 모아 지하 정원에 비춘다…‘태양의 정원’ 개장
    • 입력 2019.12.13 (17:18)
    • 수정 2019.12.13 (17:31)
    뉴스 5
햇빛을 모아 지하 정원에 비춘다…‘태양의 정원’ 개장
[앵커]

지하철역 지하보도에 레몬과 유자 같은 과실수 등 37종의 식물이 자라는 정원이 조성됐습니다.

지상의 햇빛을 모아 유리관을 통해 지하 공간으로 전달하는 신기술이 처음으로 적용됐다고 하는데요.

어떤 원리인지,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름 1m 렌즈가 설치된 기둥 8개가 빌딩 앞에 설치돼 있습니다.

햇빛을 모으는, 집광장치인데, 렌즈는 해가 움직이는 방향을 따라 움직입니다.

모인 햇빛은 유리관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고, 90도로 한 번 꺾인 뒤 다시 관을 따라 옮겨진 햇빛은 지하 정원 위로 쏟아집니다.

국내 업체가 개발한 자연채광 제어기술로 조성된 '태양의 정원'입니다.

LED 등 인공조명으로 상추 같은 채소는 키울 수 있지만 열매가 달리는 과실수는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자연의 햇빛을 지하로 전송해 비춰주면서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오세대/원천기술 보유업체 대표 : "자외선, 적외선, 모든 스펙트럼의 가시광선 모두 우리가 원하는 태양 빛처럼 정확히 전송되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인공조명이 그 한계까지는 도달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태양의 정원'은 지하철 종각역과 출구를 연결하는 지하보도에 자리 잡았습니다.

사람들이 지나가는 통로로만 쓰였던 비어 있던 공간이 도시 재생 사례로 활용된 것입니다.

[김기현/서울시 안전총괄과장 : "그동안 넓은 공간에 비해서 크게 쓰임새가 없었는데요. 특히 보시다시피 층고가 높아서 이번에 정원을 테스트베드(시험대)로 하기에 적합한 장소였습니다."]

정원 옆에는 청년창업을 위한 공간도 마련됐습니다.

내년 봄이면 정원에 심은 나무에서 첫 열매가 맺힐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