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고용률 60.9%, 22년 만에 최고…40대 고용은 ‘숙제’
입력 2020.01.15 (12:00) 수정 2020.01.15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난해 고용률 60.9%, 22년 만에 최고…40대 고용은 ‘숙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취업자 증가폭이 30만 명대를 회복하면서, 고용률이 22년 만에 가장 높아졌습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일자리 사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다만, 40대의 고용은 여전히 숙제로 남았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 집계 결과 지난달 취업자 수는 51만6천 명 늘었습니다.

월간 증가폭으로는 5년 4개월 만에 최댑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수는 2천712만 3천 명으로, 한 해 전보다 30만 명 넘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간 취업자 수 증가폭이 30만 명대를 회복한 건 2년 만입니다.

이에 힘입어 고용률은 60.9%로 같은 수치였던 1997년 이후 2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질적인 측면에서도 임금격차라든가 근로시간 상용직비중 고용보험가입자수 청년고용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선 흐름을 지속해왔습니다."]

고용률이 증가한건 정부의 일자리 사업 영향이 일단 커보입니다.

정부의 노인 일자리 사업만 따져도 지난해 모두 64만 개로 전년도보다 10만 개 넘게 늘었습니다.

이 덕에 60세 이상의 일자리가 37만 개 넘게 늘어나,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취업자 증가폭을 보였습니다.

여기에 외국인 관광객 회복으로 음식-숙박업의 일자리가 늘고, 여가 스포츠 관련이 성장한 것도 고용률을 높이는 요인이 됐습니다.

[은순현/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52시간 이상에 대한 취업 시간도 감소하고 있고, 단축 근로들을 하고 있는 부분들도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하지만 40대의 고용률은 1년 전에 비해 0.6%p 감소하며 유일하게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전통 산업인 제조업과 건설업 도소매업의 부진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40대에 대한 맞춤형 종합대책을 3월까지 마련할 예정이며, 재정 일자리 사업은 올해 90만 개 이상 지원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지난해 고용률 60.9%, 22년 만에 최고…40대 고용은 ‘숙제’
    • 입력 2020.01.15 (12:00)
    • 수정 2020.01.15 (12:26)
    뉴스 12
지난해 고용률 60.9%, 22년 만에 최고…40대 고용은 ‘숙제’
[앵커]

지난해 취업자 증가폭이 30만 명대를 회복하면서, 고용률이 22년 만에 가장 높아졌습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일자리 사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다만, 40대의 고용은 여전히 숙제로 남았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 집계 결과 지난달 취업자 수는 51만6천 명 늘었습니다.

월간 증가폭으로는 5년 4개월 만에 최댑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수는 2천712만 3천 명으로, 한 해 전보다 30만 명 넘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간 취업자 수 증가폭이 30만 명대를 회복한 건 2년 만입니다.

이에 힘입어 고용률은 60.9%로 같은 수치였던 1997년 이후 2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질적인 측면에서도 임금격차라든가 근로시간 상용직비중 고용보험가입자수 청년고용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선 흐름을 지속해왔습니다."]

고용률이 증가한건 정부의 일자리 사업 영향이 일단 커보입니다.

정부의 노인 일자리 사업만 따져도 지난해 모두 64만 개로 전년도보다 10만 개 넘게 늘었습니다.

이 덕에 60세 이상의 일자리가 37만 개 넘게 늘어나,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취업자 증가폭을 보였습니다.

여기에 외국인 관광객 회복으로 음식-숙박업의 일자리가 늘고, 여가 스포츠 관련이 성장한 것도 고용률을 높이는 요인이 됐습니다.

[은순현/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52시간 이상에 대한 취업 시간도 감소하고 있고, 단축 근로들을 하고 있는 부분들도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하지만 40대의 고용률은 1년 전에 비해 0.6%p 감소하며 유일하게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전통 산업인 제조업과 건설업 도소매업의 부진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40대에 대한 맞춤형 종합대책을 3월까지 마련할 예정이며, 재정 일자리 사업은 올해 90만 개 이상 지원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