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민 기본소득 시범 도입…실현까지는 험난
입력 2020.01.16 (07:34) 수정 2020.01.16 (07:47)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농민 기본소득 시범 도입…실현까지는 험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가 청년 기본소득에 이어 올 하반기부터 농민 기본소득 도입을 추진합니다.

경기도는 농민 전체를 지급대상으로 하겠다는 구상이지만 실현까지는 길이 험난합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올 하반기 농민 기본소득을 시범 도입합니다.

지난해 도입된 청년 기본소득에 이은 두 번째 기본소득 정책입니다.

[이재명/경기지사/지난 해 11월 4일 : "대농에 대한 지원보다는 영세 자영농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지급대상은 농업생산에 종사하는 농민 전체입니다.

수급자격은 각 시군별로 설치될 농민기본소득위원회가 정합니다.

심사를 거쳐 수급자격이 인정되면 연간 6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받습니다.

경기도는 각 기초자치단체와 도입시기와 재원 부담률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한태희/경기도 농업정책과 팀장 : "특정계층들에게만 지원되는 예산을 전체적으로 조정해서 일부 재원을 마련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이르면 올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문제는 농민의 정의입니다.

시군별 농민기본소득위원회가 심사주체지만 벌써부터 자의적 기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강광석/전국농민회총연맹 정책위원장 : "산골벽촌이 있을 수가 있고 도시하고 가까운 도시 인근 지역이 있을 수 있는데 각 지역마다 농민을 분류하기에는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 진행될 수가 있어요."]

이와함께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에서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도 변수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농민 기본소득 시범 도입…실현까지는 험난
    • 입력 2020.01.16 (07:34)
    • 수정 2020.01.16 (07:47)
    뉴스광장(경인)
농민 기본소득 시범 도입…실현까지는 험난
[앵커]

경기도가 청년 기본소득에 이어 올 하반기부터 농민 기본소득 도입을 추진합니다.

경기도는 농민 전체를 지급대상으로 하겠다는 구상이지만 실현까지는 길이 험난합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올 하반기 농민 기본소득을 시범 도입합니다.

지난해 도입된 청년 기본소득에 이은 두 번째 기본소득 정책입니다.

[이재명/경기지사/지난 해 11월 4일 : "대농에 대한 지원보다는 영세 자영농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지급대상은 농업생산에 종사하는 농민 전체입니다.

수급자격은 각 시군별로 설치될 농민기본소득위원회가 정합니다.

심사를 거쳐 수급자격이 인정되면 연간 6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받습니다.

경기도는 각 기초자치단체와 도입시기와 재원 부담률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한태희/경기도 농업정책과 팀장 : "특정계층들에게만 지원되는 예산을 전체적으로 조정해서 일부 재원을 마련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이르면 올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문제는 농민의 정의입니다.

시군별 농민기본소득위원회가 심사주체지만 벌써부터 자의적 기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강광석/전국농민회총연맹 정책위원장 : "산골벽촌이 있을 수가 있고 도시하고 가까운 도시 인근 지역이 있을 수 있는데 각 지역마다 농민을 분류하기에는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 진행될 수가 있어요."]

이와함께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에서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도 변수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