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 “‘욕설 논란’ 의료원장 즉각 사임하라”
입력 2020.01.16 (19:11) 수정 2020.01.16 (19: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 “‘욕설 논란’ 의료원장 즉각 사임하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외상센터 운영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진 아주대병원 원장에 대해 아주대병원 교수들이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아주대병원 측은 다음 주 공식 입장을 낼 예정입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욕설 논란을 빚은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을 향해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입장을 처음 밝혔습니다.

교수회는 유 원장이 이국종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오늘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주대 병원은 지난 25년간 경기 남부 지역의 의료거점병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으며, 지난해엔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병원의 평판도가 이렇게 상승한 데에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사실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이어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의료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선 안 되는 행동"이라며 "유 의료원장은 이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가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교수가 해군 순항 훈련에 참여 중이던 지난 13일 유희석 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됐고 이어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이 겪은 갈등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 교수는 "병원 측이 외상환자 치료를 노골적으로 막고 있다"고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고, 유 원장 등 의료원 측은 이 교수가 무리하게 헬기 이송을 늘려 병원 경영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에 대해 사실 여부 등을 정리한 다음 다음 주 입장을 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 “‘욕설 논란’ 의료원장 즉각 사임하라”
    • 입력 2020.01.16 (19:11)
    • 수정 2020.01.16 (19:39)
    뉴스 7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 “‘욕설 논란’ 의료원장 즉각 사임하라”
[앵커]

외상센터 운영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진 아주대병원 원장에 대해 아주대병원 교수들이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아주대병원 측은 다음 주 공식 입장을 낼 예정입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욕설 논란을 빚은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을 향해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입장을 처음 밝혔습니다.

교수회는 유 원장이 이국종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오늘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주대 병원은 지난 25년간 경기 남부 지역의 의료거점병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으며, 지난해엔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병원의 평판도가 이렇게 상승한 데에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사실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이어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의료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선 안 되는 행동"이라며 "유 의료원장은 이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가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교수가 해군 순항 훈련에 참여 중이던 지난 13일 유희석 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됐고 이어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이 겪은 갈등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 교수는 "병원 측이 외상환자 치료를 노골적으로 막고 있다"고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고, 유 원장 등 의료원 측은 이 교수가 무리하게 헬기 이송을 늘려 병원 경영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에 대해 사실 여부 등을 정리한 다음 다음 주 입장을 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