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시아, 100년 된 금광·갱도 관광지로 개발
입력 2020.02.06 (12:43) 수정 2020.02.06 (12: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말레이시아 클란탄 주에서는 거의 100년 된 금광과 갱도를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하기로 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서 말레이시아 동북쪽에 위치한 클란탄 주에는 오래전에 만들어진 4개의 갱도가 있습니다.

짧은 갱도는 길이가 15미터 이고 긴 갱도는 95미터에 이릅니다.

2차 세계 대전 전에 프랑스 금광회사가 인근의 금광 개발을 위해서 만들었는데요,

특이한 점은 특별한 지지 재료를 사용하지 않았는데도 갱도가 아직도 견고하다는 겁니다.

[말레/개발 책임자 : "목재나 돌, 시멘트같은 지지 구조물로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아직도 견고하고 내구성이 좋습니다."]

4개의 갱도는 1990년에 인근 주민들에게 처음 발견됐는데요, 당국은 가까운 시일 내 이곳을 관광 명소로 개방할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말레이시아, 100년 된 금광·갱도 관광지로 개발
    • 입력 2020-02-06 12:44:27
    • 수정2020-02-06 12:53:22
    뉴스 12
말레이시아 클란탄 주에서는 거의 100년 된 금광과 갱도를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하기로 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서 말레이시아 동북쪽에 위치한 클란탄 주에는 오래전에 만들어진 4개의 갱도가 있습니다.

짧은 갱도는 길이가 15미터 이고 긴 갱도는 95미터에 이릅니다.

2차 세계 대전 전에 프랑스 금광회사가 인근의 금광 개발을 위해서 만들었는데요,

특이한 점은 특별한 지지 재료를 사용하지 않았는데도 갱도가 아직도 견고하다는 겁니다.

[말레/개발 책임자 : "목재나 돌, 시멘트같은 지지 구조물로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아직도 견고하고 내구성이 좋습니다."]

4개의 갱도는 1990년에 인근 주민들에게 처음 발견됐는데요, 당국은 가까운 시일 내 이곳을 관광 명소로 개방할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