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② 재난소득 찬성 65.9%…코로나 대응 잘한다 67.5%
입력 2020.03.25 (21:39) 수정 2020.03.31 (21: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론조사]② 재난소득 찬성 65.9%…코로나 대응 잘한다 67.5%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물었는데요,

2차 추경과 긴급 재난소득제 도입에 대해 3명 가운데 2명이 찬성한다고 했습니다.

긴급 재난소득, 누구에게 줄 지에 대해서는 '전 국민'이라는 응답과 '중위소득 이하 가구'라는 응답이 비슷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에 대해 물었습니다.

'잘하고 있다'가 67.5% '못하고 있다'가 30.4%로 잘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가 두배 이상 많았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여파 우려는 더 커졌습니다.

응답자의 88.7%가 '우려스럽다'고 했는데 한달 전 조사 때 보다(79.8%) 높아졌습니다.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2차 추경과 긴급 재난소득제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2차 추경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2.5%.

긴급 재난소득제 도입 찬성은 65.9%로 3분의 2가량이 긍정적이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긴급 재난소득 지급 범위에 대해선 '전 국민'이라는 응답과 '중위소득 이하 가구'라는 응답이 (각각 27.3%, 26.5%로) 엇비슷했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 전라 지역이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는데(78.7)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컸던 대구 경북과(61) 부산울산경남(57.9) 지역의 찬성 의견이 가장 낮았습니다.

다음 대통령으로 누가 적합한 지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28%로 1위를 차지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13.5%, 황교안 통합당 대표 10.1%로 2위를 놓고 오차범위내 접전을 벌였습니다.

이 지사는 지난 조사 지지율보다 8.3%p가 오르며 처음 2위에 진입했는데,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만 18세 이상 남녀 2천 명을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여론조사(전국 4차) 설문지 바로가기
여론조사(전국, 4차) 결과표 바로가기
  • [여론조사]② 재난소득 찬성 65.9%…코로나 대응 잘한다 67.5%
    • 입력 2020.03.25 (21:39)
    • 수정 2020.03.31 (21:28)
    뉴스 9
[여론조사]② 재난소득 찬성 65.9%…코로나 대응 잘한다 67.5%
[앵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물었는데요,

2차 추경과 긴급 재난소득제 도입에 대해 3명 가운데 2명이 찬성한다고 했습니다.

긴급 재난소득, 누구에게 줄 지에 대해서는 '전 국민'이라는 응답과 '중위소득 이하 가구'라는 응답이 비슷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에 대해 물었습니다.

'잘하고 있다'가 67.5% '못하고 있다'가 30.4%로 잘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가 두배 이상 많았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여파 우려는 더 커졌습니다.

응답자의 88.7%가 '우려스럽다'고 했는데 한달 전 조사 때 보다(79.8%) 높아졌습니다.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2차 추경과 긴급 재난소득제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2차 추경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2.5%.

긴급 재난소득제 도입 찬성은 65.9%로 3분의 2가량이 긍정적이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긴급 재난소득 지급 범위에 대해선 '전 국민'이라는 응답과 '중위소득 이하 가구'라는 응답이 (각각 27.3%, 26.5%로) 엇비슷했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 전라 지역이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는데(78.7)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컸던 대구 경북과(61) 부산울산경남(57.9) 지역의 찬성 의견이 가장 낮았습니다.

다음 대통령으로 누가 적합한 지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28%로 1위를 차지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13.5%, 황교안 통합당 대표 10.1%로 2위를 놓고 오차범위내 접전을 벌였습니다.

이 지사는 지난 조사 지지율보다 8.3%p가 오르며 처음 2위에 진입했는데,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만 18세 이상 남녀 2천 명을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여론조사(전국 4차) 설문지 바로가기
여론조사(전국, 4차) 결과표 바로가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