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몬트리올 협정 후 ‘오존 구멍’ 크게 줄어”
입력 2020.03.26 (20:34) 수정 2020.03.26 (20:43)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몬트리올 협정 후 ‘오존 구멍’ 크게 줄어”
동영상영역 끝
국제사회의 공조로 지난 수십 년 동안 오존 구멍이 크게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국립해양대기국은 과학저널 '네이처'지를 통해 지난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 체결 이후 오존 파괴 물질이 감소하면서 남반구의 제트기류도 이상 남하 현상을 멈추고 제자리를 찾아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연구진은 특히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오존 구멍의 연간 최고 크기가 1982년 관측 이래 가장 작은 1,640만㎢를 기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몬트리올 협정 후 ‘오존 구멍’ 크게 줄어”
    • 입력 2020.03.26 (20:34)
    • 수정 2020.03.26 (20:43)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몬트리올 협정 후 ‘오존 구멍’ 크게 줄어”
국제사회의 공조로 지난 수십 년 동안 오존 구멍이 크게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국립해양대기국은 과학저널 '네이처'지를 통해 지난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 체결 이후 오존 파괴 물질이 감소하면서 남반구의 제트기류도 이상 남하 현상을 멈추고 제자리를 찾아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연구진은 특히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오존 구멍의 연간 최고 크기가 1982년 관측 이래 가장 작은 1,640만㎢를 기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