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룰 기회…노사 간 협력 절실”
입력 2020.05.21 (19:13) 수정 2020.05.21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룰 기회…노사 간 협력 절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발 경제 위기가 심화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기간산업 기업 대표들을 만나 고통 분담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했습니다.

또 기업 유동성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기간산업안정지금의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간산업 9개 업종 기업 대표들과 만난 자리, 문 대통령은 지금의 위기는 고통 분담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룰 중요한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기간산업안정자금을 지원 받으려면 기업이 6개월 간 90%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노동계와 경영계, 시민사회를 포함한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대타협이 이뤄지면 정부가 기업을 돕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합니다."]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실물경제 침체와 고용위기가 서비스업에서 제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세계적 이동 제한으로 항공, 해운업의 타격이 큰 데 이어, 해외 시장의 수요 감소로 자동차, 섬유 산업도 어렵다는 겁니다.

이어 대책으로 40조 원 규모로 조성된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행령에 규정된 항공업과 해운업뿐 아니라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대상 업종을 넓히겠다는 겁니다.

또 외환위기 때는 IT산업, 글로벌 경제위기 때는 녹색산업을 육성한 것처럼 이번 위기는 디지털 경제로 앞서가자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역도 경제 위기도 우리가 먼저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신산업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연구 역량도 키우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문 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룰 기회…노사 간 협력 절실”
    • 입력 2020.05.21 (19:13)
    • 수정 2020.05.21 (19:44)
    뉴스 7
문 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룰 기회…노사 간 협력 절실”
[앵커]

코로나발 경제 위기가 심화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기간산업 기업 대표들을 만나 고통 분담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했습니다.

또 기업 유동성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기간산업안정지금의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간산업 9개 업종 기업 대표들과 만난 자리, 문 대통령은 지금의 위기는 고통 분담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룰 중요한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기간산업안정자금을 지원 받으려면 기업이 6개월 간 90%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노동계와 경영계, 시민사회를 포함한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대타협이 이뤄지면 정부가 기업을 돕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합니다."]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실물경제 침체와 고용위기가 서비스업에서 제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세계적 이동 제한으로 항공, 해운업의 타격이 큰 데 이어, 해외 시장의 수요 감소로 자동차, 섬유 산업도 어렵다는 겁니다.

이어 대책으로 40조 원 규모로 조성된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행령에 규정된 항공업과 해운업뿐 아니라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대상 업종을 넓히겠다는 겁니다.

또 외환위기 때는 IT산업, 글로벌 경제위기 때는 녹색산업을 육성한 것처럼 이번 위기는 디지털 경제로 앞서가자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역도 경제 위기도 우리가 먼저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신산업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연구 역량도 키우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