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등교 다음날부터 줄줄이 시험…“재학생-재수생 형평성 맞추겠다”
입력 2020.05.22 (06:31) 수정 2020.05.22 (09: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등교 다음날부터 줄줄이 시험…“재학생-재수생 형평성 맞추겠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3 학생들은 등교 이틀째인 어제 전국 모의고사를 치렀습니다.

코로나 19 감염 확산 이후 전국 성적을 매기는 첫 평가인데, 여름방학 전까지 최소 4번의 시험을 더 치러야합니다.

대입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교육부가 재학생과 재수생 간에 형평성을 감안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험보는 교실 풍경도 달라졌습니다.

선생님도, 학생도 마스크는 꼭 써야 합니다.

한 반에 30명 이하로만 모여 시험을 치릅니다.

[정승환/고등학교 3학년 : "대학입시 일정을 감안하면 이것도 감수해야 하지 않을까... 재수생들은 거의 매일 엄청나게 공부를 하고 있거든요."]

전국 45만 명 고 3 가운데 약 77% 가량이 참여해 높은 응시율을 보였습니다.

이번 평가는 올해 첫 전국 석차가 매겨지기 때문에 대입 전형의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하지만 고 3 확진자 2명이 나와 원격 수업을 실시한 인천 66개교 학생들은 온라인으로 시험을 봤습니다.

자가격리 등 방역의 이유로 등교를 못한 학생들의 성적도 나오지 않아 첫 모의고사 의미는 상당히 줄게 됐습니다.

[인천 학부모/음성변조 : "출력을 해서 자기가 풀어 보는 건데 중요한 건 풀어 보는 거로 끝나는 거지... 등급(성적)을 올려서 보여 줄 수 있는 건 아니니까..."]

고 3들은 여름방학 전까지 중간, 기말고사와 외부 모의고사 2번 등 최소 4번 시험을 봐야 합니다.

수시를 준비한다면 비교과 영역까지 준비해야 합니다.

재수생에 비해서 불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윱니다.

[임성호/종로학원 대표 : "수능, 학교 내신, 비교과가 모두 몰려 있기 때문에 어느 하나에 집중하기가 대단히 어려워진 거죠. 집중하고 있는 재수생에 비해 불리해졌다..."]

정부는 형평성을 맞추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백범/교육부 차관 : "대학에서 현재 재학생과 재수, 3수한 사람들의 차이점에 대해서 인식하고 있고..."]

올해 고3 학생들은 수업 일수가 줄고 앞으로도 변수가 많아 어느 때보다 힘든 대입 일정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등교 다음날부터 줄줄이 시험…“재학생-재수생 형평성 맞추겠다”
    • 입력 2020.05.22 (06:31)
    • 수정 2020.05.22 (09:19)
    뉴스광장 1부
등교 다음날부터 줄줄이 시험…“재학생-재수생 형평성 맞추겠다”
[앵커]

고 3 학생들은 등교 이틀째인 어제 전국 모의고사를 치렀습니다.

코로나 19 감염 확산 이후 전국 성적을 매기는 첫 평가인데, 여름방학 전까지 최소 4번의 시험을 더 치러야합니다.

대입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교육부가 재학생과 재수생 간에 형평성을 감안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험보는 교실 풍경도 달라졌습니다.

선생님도, 학생도 마스크는 꼭 써야 합니다.

한 반에 30명 이하로만 모여 시험을 치릅니다.

[정승환/고등학교 3학년 : "대학입시 일정을 감안하면 이것도 감수해야 하지 않을까... 재수생들은 거의 매일 엄청나게 공부를 하고 있거든요."]

전국 45만 명 고 3 가운데 약 77% 가량이 참여해 높은 응시율을 보였습니다.

이번 평가는 올해 첫 전국 석차가 매겨지기 때문에 대입 전형의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하지만 고 3 확진자 2명이 나와 원격 수업을 실시한 인천 66개교 학생들은 온라인으로 시험을 봤습니다.

자가격리 등 방역의 이유로 등교를 못한 학생들의 성적도 나오지 않아 첫 모의고사 의미는 상당히 줄게 됐습니다.

[인천 학부모/음성변조 : "출력을 해서 자기가 풀어 보는 건데 중요한 건 풀어 보는 거로 끝나는 거지... 등급(성적)을 올려서 보여 줄 수 있는 건 아니니까..."]

고 3들은 여름방학 전까지 중간, 기말고사와 외부 모의고사 2번 등 최소 4번 시험을 봐야 합니다.

수시를 준비한다면 비교과 영역까지 준비해야 합니다.

재수생에 비해서 불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윱니다.

[임성호/종로학원 대표 : "수능, 학교 내신, 비교과가 모두 몰려 있기 때문에 어느 하나에 집중하기가 대단히 어려워진 거죠. 집중하고 있는 재수생에 비해 불리해졌다..."]

정부는 형평성을 맞추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백범/교육부 차관 : "대학에서 현재 재학생과 재수, 3수한 사람들의 차이점에 대해서 인식하고 있고..."]

올해 고3 학생들은 수업 일수가 줄고 앞으로도 변수가 많아 어느 때보다 힘든 대입 일정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