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안면인식기술’로 32년 만에 친부모 찾아
입력 2020.05.22 (10:55) 수정 2020.05.22 (10:5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안면인식기술’로 32년 만에 친부모 찾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에서 두 살 때 유괴된 아들과 그의 부모가 안면인식기술의 도움으로 감격스러운 재회를 했습니다.

[리포트]

잃어버렸던 아들 마오인을 32년 만에 다시 만난 어머니 리징지.

아들의 얼굴을 손으로 쓸어보며 감격의 눈물을 터뜨립니다.

1988년 그녀의 두 살배기 아들은 산시성 시안시의 한 호텔 앞에서 유괴돼 아이가 없는 부부에게 팔려갔습니다.

지난달 시안시 경찰이 80년대 말 쓰촨성의 한 남성이 아이를 매매했다는 첩보를 입수하면서 실종아동 수사는 급물살을 탔습니다.

경찰은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30년 뒤 성인 모습과 비슷한 남성을 찾고 유전자검사를 거쳐 친자 마오인 씨를 찾아냈습니다.

서로를 부둥켜안고 우는 가족의 상봉 장면은 중국 관영 CCTV를 통해 전국으로 생방송 됐습니다.
  • [지구촌 Talk] ‘안면인식기술’로 32년 만에 친부모 찾아
    • 입력 2020.05.22 (10:55)
    • 수정 2020.05.22 (10:59)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안면인식기술’로 32년 만에 친부모 찾아
[앵커]

중국에서 두 살 때 유괴된 아들과 그의 부모가 안면인식기술의 도움으로 감격스러운 재회를 했습니다.

[리포트]

잃어버렸던 아들 마오인을 32년 만에 다시 만난 어머니 리징지.

아들의 얼굴을 손으로 쓸어보며 감격의 눈물을 터뜨립니다.

1988년 그녀의 두 살배기 아들은 산시성 시안시의 한 호텔 앞에서 유괴돼 아이가 없는 부부에게 팔려갔습니다.

지난달 시안시 경찰이 80년대 말 쓰촨성의 한 남성이 아이를 매매했다는 첩보를 입수하면서 실종아동 수사는 급물살을 탔습니다.

경찰은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30년 뒤 성인 모습과 비슷한 남성을 찾고 유전자검사를 거쳐 친자 마오인 씨를 찾아냈습니다.

서로를 부둥켜안고 우는 가족의 상봉 장면은 중국 관영 CCTV를 통해 전국으로 생방송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