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내일 홍콩 보안법 심의…입법 강행
입력 2020.05.25 (21:36) 수정 2020.05.25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中 내일 홍콩 보안법 심의…입법 강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잠잠했던 홍콩 거리에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경찰 살수차가 시민들을 향해 물대포를 쏘고, 시위대 앞으로 최루탄도 떨어집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발한 홍콩 시민과 경찰이 충돌한 겁니다.

"홍콩에 대한 외세의 개입, 정권 전복 시도, 테러 등에 연루될 경우 30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는 이 같은 내용의 홍콩 보안법에 대해 내일(26일) 심의에 들어갑니다.

그간 홍콩 의회를 통해 추진했던 범죄인 송환법 등이 시위에 막혀 번번히 실패하자, 중국 정부가 직접 법을 제정하기로 한 겁니다.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논란 먼저 베이징을 연결합니다.

안양봉 특파원! 중국 정부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하는데 앞으로 입법 절차는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오늘(25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2차 전체회의에 다녀왔는데요.

이 자리에서 우리의 국회의장에 해당하는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은 법 제정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습니다.

[리잔수/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 "전인대 위원들이 함께 노력해서 이 중요한 입법 임무를 잘 수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당장 내일(26일) 오후 3시, 전인대 위원 심의가 열리고요.

28일 오전에 표결이 있습니다.

이 것을 바탕으로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실제 입법을 하게 되는데, 중국 관영매체는 빠르면 다음 달 중에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앵커]

중국 정부가 법 제정을 강행하는 이유는 뭡니까?

[기자]

결정적인 건 지난해 송환법 반대투쟁이었습니다.

중국은 일부 홍콩세력이 조국인 중국을 부정하는 것이 정도를 넘어섰다고 판단합니다.

이러다가 중국의 통치 이념인 한 국가 두 체제, 일국양제 이념이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배경에 있습니다.

일국양제에 대한 홍콩 민주세력과 중국 정부의 생각에는 간격이 너무 커 사실상 화해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앵커]

이것이 홍콩인과 중국 정부 간의 문제만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 정부 앞으로 어떻게 대처할까요?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사사건건 대립하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 또 하나의 뇌관이 등장한 건데요.

가뜩이나 미중 양국 사이에는 코로나 책임론에서부터 화웨이 제재, 남중국해와 타이완 해협 긴장까지 폭발력 강한 이슈가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그런데 중국 입장에서 보면 이는 양보할 수 없는 이른바 '핵심 이익'입니다.

양국이 신냉전으로 치닫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中 내일 홍콩 보안법 심의…입법 강행
    • 입력 2020.05.25 (21:36)
    • 수정 2020.05.25 (22:18)
    뉴스 9
中 내일 홍콩 보안법 심의…입법 강행
[앵커]

코로나19로 잠잠했던 홍콩 거리에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경찰 살수차가 시민들을 향해 물대포를 쏘고, 시위대 앞으로 최루탄도 떨어집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발한 홍콩 시민과 경찰이 충돌한 겁니다.

"홍콩에 대한 외세의 개입, 정권 전복 시도, 테러 등에 연루될 경우 30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는 이 같은 내용의 홍콩 보안법에 대해 내일(26일) 심의에 들어갑니다.

그간 홍콩 의회를 통해 추진했던 범죄인 송환법 등이 시위에 막혀 번번히 실패하자, 중국 정부가 직접 법을 제정하기로 한 겁니다.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논란 먼저 베이징을 연결합니다.

안양봉 특파원! 중국 정부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하는데 앞으로 입법 절차는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오늘(25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2차 전체회의에 다녀왔는데요.

이 자리에서 우리의 국회의장에 해당하는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은 법 제정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습니다.

[리잔수/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 "전인대 위원들이 함께 노력해서 이 중요한 입법 임무를 잘 수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당장 내일(26일) 오후 3시, 전인대 위원 심의가 열리고요.

28일 오전에 표결이 있습니다.

이 것을 바탕으로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실제 입법을 하게 되는데, 중국 관영매체는 빠르면 다음 달 중에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앵커]

중국 정부가 법 제정을 강행하는 이유는 뭡니까?

[기자]

결정적인 건 지난해 송환법 반대투쟁이었습니다.

중국은 일부 홍콩세력이 조국인 중국을 부정하는 것이 정도를 넘어섰다고 판단합니다.

이러다가 중국의 통치 이념인 한 국가 두 체제, 일국양제 이념이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배경에 있습니다.

일국양제에 대한 홍콩 민주세력과 중국 정부의 생각에는 간격이 너무 커 사실상 화해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앵커]

이것이 홍콩인과 중국 정부 간의 문제만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 정부 앞으로 어떻게 대처할까요?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사사건건 대립하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 또 하나의 뇌관이 등장한 건데요.

가뜩이나 미중 양국 사이에는 코로나 책임론에서부터 화웨이 제재, 남중국해와 타이완 해협 긴장까지 폭발력 강한 이슈가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그런데 중국 입장에서 보면 이는 양보할 수 없는 이른바 '핵심 이익'입니다.

양국이 신냉전으로 치닫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