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특파원리포트] 오는게 있으면 가는게 있다!…미국 제공 인공호흡기 러시아 도착
입력 2020.06.05 (11:03) 수정 2020.06.05 (11:06) 특파원 리포트
[특파원리포트] 오는게 있으면 가는게 있다!…미국 제공 인공호흡기 러시아 도착

[사진 출처 : aptn]

미국, 인공호흡기 200대 러시아 지원

미국이 러시아에 지원하는 미국산 인공호흡기 2차분 150대를 실은 미국 군용기가 러시아 모스크바 남쪽의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어제(4일) 도착했습니다. 지난달(5월) 21일 1차분 50대가 도착한 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aptn][사진 출처 : aptn]

이로써, 미국은 모두 200대의 인공호흡기를 러시아에 지원했습니다. 브누코보 공항에는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가 나와 지원물품을 실은 군용기를 맞이했습니다.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 [사진 출처 : APTN]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 [사진 출처 : APTN]

지원 배경은?

설리번 대사는 이번 인공호흡기 지원이 미국이 러시아 국민들을 지원하는 한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러시아 정부와 중요한 정책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러시아 국민들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5월) 초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러시아에 대한 인공호흡기 지원의사를 밝혔고, 푸틴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고 외신이 보도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도 미국에 의료물품 지원

러시아 또한 지난 4월 초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미국에 인공호흡기를 비롯한 의료물품을 군 수송기를 통해 지원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는 미국 이외에도 이탈리아와 중국, 북한, 이란 등에도 의료물품을 지원했습니다.

[연관기사] 러시아, 미국에 의료장비 지원

러시아가 미국에 제공한 인공호흡기는, 해당 제조사의 제품이 지난달(5월) 러시아 병원 2곳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사용을 보류했다고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화재로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5명이 사망했습니다.

[연관기사] 러시아, 코로나19 병원 화재로 환자 5명 사망

[사진 출처 : AFPTV][사진 출처 : AFPTV]

러시아의 코로나19 상황은?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하루 새 8천 8백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어제(4일) 기준 44만 천여 명으로 집계됐다고 러시아 보건당국이 밝혔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5천 3백여 명입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1.2% 수준으로 이전 0.9%에 비해 소폭 상승했습니다.

지난달(5월) 초·중순 열흘 넘게 만 명을 넘어섰던 러시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3주간 8천~9천 명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하루 30만 건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 [특파원리포트] 오는게 있으면 가는게 있다!…미국 제공 인공호흡기 러시아 도착
    • 입력 2020.06.05 (11:03)
    • 수정 2020.06.05 (11:06)
    특파원 리포트
[특파원리포트] 오는게 있으면 가는게 있다!…미국 제공 인공호흡기 러시아 도착
미국, 인공호흡기 200대 러시아 지원

미국이 러시아에 지원하는 미국산 인공호흡기 2차분 150대를 실은 미국 군용기가 러시아 모스크바 남쪽의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어제(4일) 도착했습니다. 지난달(5월) 21일 1차분 50대가 도착한 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aptn][사진 출처 : aptn]

이로써, 미국은 모두 200대의 인공호흡기를 러시아에 지원했습니다. 브누코보 공항에는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가 나와 지원물품을 실은 군용기를 맞이했습니다.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 [사진 출처 : APTN]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 [사진 출처 : APTN]

지원 배경은?

설리번 대사는 이번 인공호흡기 지원이 미국이 러시아 국민들을 지원하는 한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러시아 정부와 중요한 정책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러시아 국민들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5월) 초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러시아에 대한 인공호흡기 지원의사를 밝혔고, 푸틴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고 외신이 보도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도 미국에 의료물품 지원

러시아 또한 지난 4월 초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미국에 인공호흡기를 비롯한 의료물품을 군 수송기를 통해 지원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는 미국 이외에도 이탈리아와 중국, 북한, 이란 등에도 의료물품을 지원했습니다.

[연관기사] 러시아, 미국에 의료장비 지원

러시아가 미국에 제공한 인공호흡기는, 해당 제조사의 제품이 지난달(5월) 러시아 병원 2곳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사용을 보류했다고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화재로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5명이 사망했습니다.

[연관기사] 러시아, 코로나19 병원 화재로 환자 5명 사망

[사진 출처 : AFPTV][사진 출처 : AFPTV]

러시아의 코로나19 상황은?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하루 새 8천 8백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어제(4일) 기준 44만 천여 명으로 집계됐다고 러시아 보건당국이 밝혔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5천 3백여 명입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1.2% 수준으로 이전 0.9%에 비해 소폭 상승했습니다.

지난달(5월) 초·중순 열흘 넘게 만 명을 넘어섰던 러시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3주간 8천~9천 명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하루 30만 건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