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노인 감염 증가, 우려가 현실로”…가족이라도 거리두기 해야
입력 2020.06.09 (21:14) 수정 2020.06.09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노인 감염 증가, 우려가 현실로”…가족이라도 거리두기 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태원에서 시작된 20~30대 감염 이후에 앞서 보신 것처럼 탁구장, 노인보호센터로 65세 이상 노인들 감염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도 "가장 우려했던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서 김민혁 기잡니다.

[리포트]

평소 같으면 노인들로 북적였을 서울 종로의 '탑골공원', 공원 입구가 굳게 닫혔습니다.

[공원 관리자/음성변조 : "아무도 못 들어가요. 근무자밖에 못 들어가요."]

그래도 갈 곳이 없는 노인들은 공원 주변으로 계속 모입니다.

[공원 방문객/음성변조 : "불편하지. 장기알 놓고 저 안에 들어가 있었는데 못 들어가잖아."]

요즘엔 답답함이 더하다고 호소합니다.

[조병두/서울 서대문구 : "바람 쐬고 왔다 갔다 하죠. 한 3시 되면 가야지 집에. 집에 있으면 갑갑해."]

["나가실 때 꼭 마스크 착용하시고."]

노인을 대상으로 한 상담 업무도 바뀌었습니다.

전에는 쪽방촌 노인들을 직접 찾았지만, 지금은 전화 상담으로 대체됐습니다.

[유희애/서울 영등포구 노인상담센터 실장 : "(어르신들이) 사람을 만나고 싶은 외로움도 굉장히 크지만, 그래도 대면하는 거는 좀 피해야겠다고 생각하셔서 저희가 방문 상담보다는 현재 전화 상담 위주로 (만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조심을 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된 노인 인구 비중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만 해도 한 주간 확진자 중 60대 이상이 8%에 불과했지만, 불과 3주 만에 37%까지 늘어 20~30대를 앞질렀습니다.

치사율을 봐도 70대 감염자는 10%, 80세 이상은 25% 이상으로, 평균 치명률 2.3%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김우주/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밀폐된 공간에 다수가 1~2m 내 밀집해서 서로 노래 부르고 얘기하고 식사하고 이 밀집된 환경을 피해야 합니다. 지금 코로나19 상황에서 이런 환경이 최악이라고 볼 수 있어요."]

전문가들은 가족 내 만성질환을 갖고 있거나 고령인 사람이 있다면, 아무리 가족이어도 평소 2m 거리 두기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방역 당국도 특히 65세 이상 노인들은 창문이 없거나 환기가 안 되는 밀폐된 장소에는 가지 말아 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노인 감염 증가, 우려가 현실로”…가족이라도 거리두기 해야
    • 입력 2020.06.09 (21:14)
    • 수정 2020.06.09 (21:51)
    뉴스 9
“노인 감염 증가, 우려가 현실로”…가족이라도 거리두기 해야
[앵커]

이태원에서 시작된 20~30대 감염 이후에 앞서 보신 것처럼 탁구장, 노인보호센터로 65세 이상 노인들 감염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도 "가장 우려했던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서 김민혁 기잡니다.

[리포트]

평소 같으면 노인들로 북적였을 서울 종로의 '탑골공원', 공원 입구가 굳게 닫혔습니다.

[공원 관리자/음성변조 : "아무도 못 들어가요. 근무자밖에 못 들어가요."]

그래도 갈 곳이 없는 노인들은 공원 주변으로 계속 모입니다.

[공원 방문객/음성변조 : "불편하지. 장기알 놓고 저 안에 들어가 있었는데 못 들어가잖아."]

요즘엔 답답함이 더하다고 호소합니다.

[조병두/서울 서대문구 : "바람 쐬고 왔다 갔다 하죠. 한 3시 되면 가야지 집에. 집에 있으면 갑갑해."]

["나가실 때 꼭 마스크 착용하시고."]

노인을 대상으로 한 상담 업무도 바뀌었습니다.

전에는 쪽방촌 노인들을 직접 찾았지만, 지금은 전화 상담으로 대체됐습니다.

[유희애/서울 영등포구 노인상담센터 실장 : "(어르신들이) 사람을 만나고 싶은 외로움도 굉장히 크지만, 그래도 대면하는 거는 좀 피해야겠다고 생각하셔서 저희가 방문 상담보다는 현재 전화 상담 위주로 (만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조심을 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된 노인 인구 비중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만 해도 한 주간 확진자 중 60대 이상이 8%에 불과했지만, 불과 3주 만에 37%까지 늘어 20~30대를 앞질렀습니다.

치사율을 봐도 70대 감염자는 10%, 80세 이상은 25% 이상으로, 평균 치명률 2.3%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김우주/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밀폐된 공간에 다수가 1~2m 내 밀집해서 서로 노래 부르고 얘기하고 식사하고 이 밀집된 환경을 피해야 합니다. 지금 코로나19 상황에서 이런 환경이 최악이라고 볼 수 있어요."]

전문가들은 가족 내 만성질환을 갖고 있거나 고령인 사람이 있다면, 아무리 가족이어도 평소 2m 거리 두기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방역 당국도 특히 65세 이상 노인들은 창문이 없거나 환기가 안 되는 밀폐된 장소에는 가지 말아 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