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해외 유입 증가로 신규 확진 60명대…“입국자 방역 강화”
입력 2020.07.14 (06:15) 수정 2020.07.14 (13: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해외 유입 증가로 신규 확진 60명대…“입국자 방역 강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60명대로 늘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고, 지역사회에선 집단감염의 여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석혜원 기자, 해외유입 확진자가 얼마나 늘어난 건가요?

[기자]

네 어제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62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해외유입이 43명이었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자 19명보다 훨씬 많았는데요.

중국 외 아시아 국가 특히 필리핀과 우즈베키스탄 입국자의 확진 비율이 높았습니다.

해외유입 사례는 최근 2주간 확진 사례 중 40% 이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래서 정부가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했다면서요?

[기자]

네, 어제부터 항만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 선원은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시설에 격리되게 됐습니다.

지난달부터 선원 교대 목적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의 확진 비율이 높은 데 따른 조치입니다.

또, 방글라데시 등 4개 나라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어제부터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모든 입국자는 2주간 자가 격리하기 때문에 지역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하는데요.

하지만 격리와 치료가 필요한 만큼 방역과 의료체계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됩니다.

[앵커]

지역사회 감염은 여전히 수도권과 광주에 집중되고 있군요?

[기자]

네, 지역사회 감염자 19명 모두 수도권과 광주에서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서 10명, 경기에서 3명, 광주에서 6명이 나왔습니다.

광주에선 집단감염이 발생한 방문판매 모임 관련 추가 확진이 이어졌는데요.

정부는 광주뿐 아니라 최근 대전에서의 확산세도 방문판매 업체에서 기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 확산세를 대전으로 옮긴 최초 확진자가 수도권의 방문 판매 업소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건데요.

정부는 불법 무등록 방문판매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수원에서는 유치원생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유치원 교직원과 원생 등 200여 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앵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방역 당국이 해수욕장 방역대책에 대한 협조를 강조했다면서요?

[기자]

네, 앞서 정부는 해수욕장과 계곡, 수영장 등 여름철 주요 휴가지에 대한 방역지침을 마련했는데요.

이용객 분산을 위해 해수욕장 예약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특히 강원도의 경우 상대적으로 한적한 소규모 해수욕장 5곳을 운영하는 등 휴가객이 분산되도록 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선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해외 유입 증가로 신규 확진 60명대…“입국자 방역 강화”
    • 입력 2020.07.14 (06:15)
    • 수정 2020.07.14 (13:05)
    뉴스광장 1부
해외 유입 증가로 신규 확진 60명대…“입국자 방역 강화”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60명대로 늘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고, 지역사회에선 집단감염의 여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석혜원 기자, 해외유입 확진자가 얼마나 늘어난 건가요?

[기자]

네 어제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62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해외유입이 43명이었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자 19명보다 훨씬 많았는데요.

중국 외 아시아 국가 특히 필리핀과 우즈베키스탄 입국자의 확진 비율이 높았습니다.

해외유입 사례는 최근 2주간 확진 사례 중 40% 이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래서 정부가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했다면서요?

[기자]

네, 어제부터 항만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 선원은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시설에 격리되게 됐습니다.

지난달부터 선원 교대 목적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의 확진 비율이 높은 데 따른 조치입니다.

또, 방글라데시 등 4개 나라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어제부터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모든 입국자는 2주간 자가 격리하기 때문에 지역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하는데요.

하지만 격리와 치료가 필요한 만큼 방역과 의료체계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됩니다.

[앵커]

지역사회 감염은 여전히 수도권과 광주에 집중되고 있군요?

[기자]

네, 지역사회 감염자 19명 모두 수도권과 광주에서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서 10명, 경기에서 3명, 광주에서 6명이 나왔습니다.

광주에선 집단감염이 발생한 방문판매 모임 관련 추가 확진이 이어졌는데요.

정부는 광주뿐 아니라 최근 대전에서의 확산세도 방문판매 업체에서 기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 확산세를 대전으로 옮긴 최초 확진자가 수도권의 방문 판매 업소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건데요.

정부는 불법 무등록 방문판매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수원에서는 유치원생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유치원 교직원과 원생 등 200여 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앵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방역 당국이 해수욕장 방역대책에 대한 협조를 강조했다면서요?

[기자]

네, 앞서 정부는 해수욕장과 계곡, 수영장 등 여름철 주요 휴가지에 대한 방역지침을 마련했는데요.

이용객 분산을 위해 해수욕장 예약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특히 강원도의 경우 상대적으로 한적한 소규모 해수욕장 5곳을 운영하는 등 휴가객이 분산되도록 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선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