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지막 통화 1시 39분”…박원순 전 비서실장 소환 조사
입력 2020.07.15 (18:59) 수정 2020.07.15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마지막 통화 1시 39분”…박원순 전 비서실장 소환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원순 전 시장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한 경찰 조사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핵심은 사망 전 박 전 시장이 자신에 대한 고소 사실을 어떻게 알게됐냐일 텐데, 경찰이 오늘 박 전 실장과 실종 당일 오후까지 통화한 비서실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전현우 기자, 서울시 관계인 조사는 오늘이 처음인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성북경찰서는 오전 오전 9시 고한석 전 서울시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3시간 반 동안 진행된 조사는 주로 박 전 시장의 마지막 행적에 대한 거였는데요.

고 전 실장의 얘기를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고한석/전 서울시 비서실장 : "(젠더특보가 보고한 사실 알고 있으셨나요?) 아니오. (모르고 있으셨나요?) 네. ((박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 나누신 게 언제예요?) (9일 오후)약 1시 39분으로 기억합니다."]

방금 들으신 대로 고 전 실장은 실종 당일 오후에도 박 전 시장과 통화를 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고만 말했습니다.

또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지난 8일 성추행 고소가 접수되기 전 관련 내용을 박 전 시장에게 알렸는지에 대해서는 자신은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내일도 서울시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앵커]

경찰이 박 전 시장이 휴대전화 통화 내역도 살펴볼 예정이라고요?

[기자]

네, 경찰은 어제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을 신청해 현재 발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경찰이 통화내역을 확인한다면 박 전 시장이 고소 사실을 언제 누구로부터 연락받았는지 밝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또 박 전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경찰은 그러나 이번 비서실장 소환.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분석 모두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살펴보기 위한 것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변사 사건 수사의 당연한 절차일 뿐이라는 겁니다.

경찰은 또 피해 여성이 수사를 의뢰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도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진정에 대해 담당 조사관을 배정하는 등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형준/영상편집:한효정
  • “마지막 통화 1시 39분”…박원순 전 비서실장 소환 조사
    • 입력 2020.07.15 (18:59)
    • 수정 2020.07.15 (19:53)
    뉴스 7
“마지막 통화 1시 39분”…박원순 전 비서실장 소환 조사
[앵커]

박원순 전 시장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한 경찰 조사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핵심은 사망 전 박 전 시장이 자신에 대한 고소 사실을 어떻게 알게됐냐일 텐데, 경찰이 오늘 박 전 실장과 실종 당일 오후까지 통화한 비서실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전현우 기자, 서울시 관계인 조사는 오늘이 처음인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성북경찰서는 오전 오전 9시 고한석 전 서울시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3시간 반 동안 진행된 조사는 주로 박 전 시장의 마지막 행적에 대한 거였는데요.

고 전 실장의 얘기를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고한석/전 서울시 비서실장 : "(젠더특보가 보고한 사실 알고 있으셨나요?) 아니오. (모르고 있으셨나요?) 네. ((박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 나누신 게 언제예요?) (9일 오후)약 1시 39분으로 기억합니다."]

방금 들으신 대로 고 전 실장은 실종 당일 오후에도 박 전 시장과 통화를 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고만 말했습니다.

또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지난 8일 성추행 고소가 접수되기 전 관련 내용을 박 전 시장에게 알렸는지에 대해서는 자신은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내일도 서울시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앵커]

경찰이 박 전 시장이 휴대전화 통화 내역도 살펴볼 예정이라고요?

[기자]

네, 경찰은 어제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을 신청해 현재 발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경찰이 통화내역을 확인한다면 박 전 시장이 고소 사실을 언제 누구로부터 연락받았는지 밝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또 박 전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경찰은 그러나 이번 비서실장 소환.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분석 모두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살펴보기 위한 것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변사 사건 수사의 당연한 절차일 뿐이라는 겁니다.

경찰은 또 피해 여성이 수사를 의뢰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도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진정에 대해 담당 조사관을 배정하는 등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형준/영상편집:한효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